한반도
통일부, 금강산관광지구 협의 위해 ‘남북실무회담’ 제안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2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정부, 금강산 관련 실무회담 제안 내용 대북통지문 발송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최근 북한이 금강산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철거를 요구한 가운데, 우리 정부가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했다.

28일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금강산 관련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내용의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남북관계의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서도 우리 기업의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인 조치는 국민 정서에 배치되고 남북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만큼 남북 간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며 문서교환 방식의 협의를 제안한 바 있다.

정부는 문서를 주고받는 방식으로는 금강산관광 문제를 다각도로 논의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 실무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통지문에서 실무협상 날짜는 명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강산관광은 1998년 10월 현대그룹과 북한 조선아세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금강산 관광사업에 관한 합의서’ 등을 체결하고, 그해 11월18일부터 시작됐다. 육로관광은 2003년 9월부터 실시됐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