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KT-현대모비스, 5G 자율주행 본격 시동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2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시연 및 교류회 열어
충남 서산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지난 21일 열린 기술교류회에서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오른쪽 뒷좌석)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자율주행차에 탑승하고 있다. / 사진=KT
충남 서산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지난 21일 열린 기술교류회에서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오른쪽 뒷좌석)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자율주행차에 탑승하고 있다. / 사진=KT

지난해부터 5G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협력하고 있는 KT와 현대모비스가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을 시연했다.

KT는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 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행사는 KT와 현대모비스가 1차 협력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개발기술을 시연하고 협력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행사가 열린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은 총면적 약 34만 평 규모로, 국내기업 주행시험장 중 유일하게 자율주행 연구개발이 가능한 첨단 주행 시험장을 포함했다. KT는 지난해 12월 이곳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커넥티드카 기술을 현대모비스와 공동으로 개발해 왔다.

이날 공개된 1차 개발 완성 과제는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차량 사물 간 통신 기술이다.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C-V2X 기술을 이용했다. C-V2X 기술은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이번 교류회에서는 1차 과제를 기반으로 한 5G 커넥티드카 기술을 시연했는데, ▲보행자 무단횡단정보 수신을 통한 자율주행차량 정차(V2P) ▲선선행 차량 급정거 시 차선변경(V2V) ▲도로표지판 인식을 통한 실시간 맵 업데이트 ▲자율주행차량 내 센서 데이터 전송(V2I)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등이다.

KT는 V2X 자율주행 시연에 5G 기반 보행자용 정보공유 시스템을 개발하고 5G 단말과 기지국과의 통신서비스 품질 최적화, 기업전용망 기술 등을 적용했다.

특히 이날 시연했던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에는 KT의 5G 기반 초저지연 미디어 스트리밍 기술이 접목됐다. 전방차량의 위급상황 영상을 차량 간 통신(V2V) 메시지와 함께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이다. 고속주행 중 5G 기지국과의 통신 시 지연시간과 전송속도를 상황에 따라 최적화 하는 통신기술을 함께 적용했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