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아베 만나나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13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2박 3일 일정···수출 규제 등 양국 현안 논의 관심
문 대통령 방일은 불발···양국 갈등에도 총리 참석으로 예우
이낙연 국무총리. /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정부 대표 자격으로 2박 3일 간 일본을 방문한다.

총리실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행사 참석을 위해 22∼24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 총리는 22일 즉위식 및 궁정 연회, 23일 아베 신조 총리 주최 연회에 참석한다. 일본 정계 및 재계 주요 인사 면담, 동포 대표 초청 간담회 일정 등도 가질 예정이라고 총리실은 전했다.

일왕 즉위식을 앞두고 일각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이 총리가 참석하는 것으로 정리됐다. 정부는 한일간 갈등 와중에도 일본의 국가적인 행사에 최고위 인사를 보내 예의를 갖추는 모양새를 갖췄다.

이 총리는 동아일보 기자 시절 도쿄특파원을 지냈고, 국회의원 때는 한일의원연맹 수석 부회장을 역임한 ‘지일파’로 꼽힌다. 이번 방일을 계기로 우리 대법원의 강제 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 규제, 한일정보교류협정(지소미아) 종료 등 양국간 현안을 해결할 실마리를 찾을지 주목된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일본에 이 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공식 통보하며 아베 총리와의 단독 회담 일정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