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혁신' 빠져도 잘 나가나···아이폰11, 컨슈머리포트 평가 1위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 판매 청신호···갤럭시노트S10· 노트10 제쳐
애플 아이폰11 시리즈 / 자료=애플 홈페이지 캡처
애플 아이폰11 시리즈 / 자료=애플 홈페이지 캡처

혁신이 사라졌다는 비판을 받았던 애플 아이폰11 시리즈가 미국 '컨슈머리포트' 평가에서 경쟁사 모델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컨슈머리포트는 최신 스마트폰 평가를 통해 애플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95점으로 1위, 아이폰11 프로는 92점으로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반면 기존 1위였던 갤럭시S10플러스(90점)는 3위, 3위였던 갤럭시S10(90점)은 5위로 하락했다. 이어 갤럭시노트10플러스는 8위(89점), 갤럭시노트10플러스 5G는 11위(89점), 갤럭시노트10은 12위(89점)로 비교적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아이폰11 프로 맥스·프로 모델의 배터리 사용 시간, 카메라 품질 등에서 좋은 평가를 내렸다. 컨슈머리포트는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테스트 대상 휴대폰 중 배터리 사용 시간이 40.5시간으로 기록을 경신했다"며 "비록 몇 년 전만 해도 애플은 이 분야에서 경쟁 모델에 비해 크게 뒤처지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달 아이폰11 시리즈는 공개와 함께 '혁신'이 부재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프로와 프로 맥스 모델에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채용한 점 외에 눈에 띄는 변화가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올해 아이폰11 시리즈 역시 전작과 함께 부진한 성적을 보일 것이란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됐으나, 1차 출시국을 중심으로 초기 판매는 양호한 모습이다. 최근 애플이 부품사에 아이폰 11시리즈 물량을 올해 생산하기로 했던 물량보다 약 10% 늘려달라는 요청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선 전작과 유사하거나 소폭 인하한 아이폰11 시리즈 가격이 초기 구매를 촉진한 것으로 분석한다.

국내서도 아이폰11 시리즈가 인기를 끌지 주목된다. 아이폰11 시리즈는 국내서 오는 18일부터 이동통신사의 사전예약을 거쳐 25일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출고 가격은 아이폰11은 99만원부터, 아이폰11 프로는 139만원부터, 아이폰 11프로 맥스는 155만원부터 시작한다.

다만 이번 아이폰11 시리즈가 5G 모델로 출시되지 않는 점은 판매 변수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 LG전자의 V50S 씽큐가 5G 모델로 국내 출시되면서 스마트폰 교체수요를 끌어모을 가능성이 높다.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5G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해 LTE 모델 대비 높은 지원금을 책정하고 있다. 여전히 국내서 높은 가격대를 형성한 아이폰11 시리즈에 대한 수요가 분산될 수 있는 대목이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