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 피해자, 우리은행장 사기 혐의 고소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1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정의연대·약탈경제반대행동, 고소인단 100여명 모집해 서울 남부지검에 고소장 제출
지난 1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앞에서 열린 'DLSㆍDLF 판매 국정조사 및 피해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차호남 씨가 호소문을 읽으며 오열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앞에서 열린 'DLSㆍDLF 판매 국정조사 및 피해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차호남 씨가 호소문을 읽으며 오열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로 투자금을 잃은 피해자 100여명이 손태승 우리은행장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집단 고소했다.

10일 시민단체 금융정의연대는 오후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죄 혐의로 손태승 우리은행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금융정의연대는 지난 1일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가 발표되면서 우리은행 사기 행위가 확인됐다면서 “DLF 상품 설계 과정부터 우리은행이 판매 전반에 걸쳐 고의성, 기망 행위, 자기 이익 행위 등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하지만 금감원은 수사 의뢰·고발 등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일 금감원은 DLF 관련 중간 검사 결과 금융회사들이 투자자 보호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중시해 상품 관리에 부실했다고 밝혔다. 금융사들이 대규모 원금 손실을 불러온 DLF 리스크관리 소홀, 내부통제 미흡, 불완전판매 등 문제점이 다수 나타났다고 금감원 측은 설명했다.

금융정의연대는 약 2주간 우리은행 DLF 상품 피해자 고소인단'을 100여명을 모집했다. 약탈경제반대행동, DLSDLF피해자비상대책위원회도 함께 참여했다.

금융정의연대는 "우리은행 소속 우리금융경영연구소의 3월 보고서를 통해 해외 금리하락이 예상됐음에도 DLF를 원금손실이 거의 없는 고수익 상품인 것처럼 오인할 수 있는 자료와 광고 메시지를 배포하며 판매를 강행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들은 “우리은행은 판매 수수료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상품 제조, 설계 과정에 참여했다”며 “우리은행 "피해자들이 투자 광고 메시지, 사내상품 게시판 자료, 은행 직원과의 통화 녹음파일, 문자 메세지, 이메일 등 증거 자료를 각자 확보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들은 "금감원 발표에 따르면 이번 DLF 사태는 판매 전반에 걸쳐 고객에 대한 고의적 기망성이 충분했다"며 "검찰이 하루빨리 압수수색 등 철저한 수사를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비자 관점에서 DLF의)설계·운용·판매·감독·제재 등 전 분야에 걸쳐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 종합방안을 10월 말, 늦어도 11월 초까지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