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벌어서 이자비용도 감당 못하는 좀비건설사 늘었다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1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자료 분석 결과
“한계기업 증가는 산업 생산성 저하 수반···사업구조 면밀히 분석해야”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 타워크레인이 멈춰서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 타워크레인이 멈춰서 있다. / 사진=연합뉴스

 

 

국내 건설사 10곳 중 1곳은 한 해 벌어들인 수익으로 이자 비용도 못 갚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외부감사 대상 건설업체 1833개 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자비용보다 영업이익이 적어 이자상환이 여의치 않은 기업이 28%(514개)에 달했다고 10일 밝혔다. 2017년 23.8%보다 4.2%포인트 늘어난 수준이다.

이런 상황이 3년 연속 지속된 한계기업(좀비기업)은 3년 연속 경영실적을 제출한 1433개 업체 가운데 146개 사로, 분석 대상의 10.4%에 달했다. 2017년 기준 한계기업 비중 9.2%와 견주어보면 1.2%포인트 증가했다.

한계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값인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부실업체를 말한다. 한계기업 중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83.6%에 달해 대형 건설사보다는 중견 건설사의 경영 사정이 더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그동안 양호한 실적을 보였던 건축, 건설장비, 설비 관련 업종이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한계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건설사의 경영실적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개선되다가, 작년 들어 수익성과 성장성이 모두 악화됐다.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은 2014년 -0.2%에서 2017년 4.1%까지 회복됐으나, 지난해 0.2%포인트 감소한 3.9%로 떨어졌다. 2016년 5.3%, 2017년 8.5%였던 매출액 증가폭은 지난해 0.3%로 급락했다.

김태준 책임연구원은 “한계기업의 지속적인 증가는 산업 생산성 저하 등 다양한 문제를 가져올 수 있다”며 “정부 규제로 주택경기가 꺾이는 상황에서 건설업체들은 사업구조를 면밀히 분석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