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서울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 깔린다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0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1027억 투입해 자가통신망 4237㎞ 구축
月 3만3000원 이통사 기본요금제 이용자···추가요금 9만여원 절약
IoT 통해 공유주차, 실종 방지 서비스도 확대
서울 스마트 네트워크 전체 계획도 /사진=서울시
서울 스마트 네트워크 전체 계획도 /사진=서울시

2022년 서울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가 깔린다. 공공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이용한 공유 주차·스마트 가로등·실종 방지 서비스 등도 확대된다.

7일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3년(2020∼2022년)간 총 1027억원을 투입해 서울 전역에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게 골자다. 이를 통해 시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우선 서울시는 2022년까지 서울 전 지역에 총 4237㎞에 이르는 자가통신망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를 구축한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의 회선을 빌리지 않고 공공이 직접 구축하는 통신망을 말한다. 행정업무나 기반시설 관리를 위해 기관별로 자가통신망을 구축한 사례는 있지만 서울처럼 대도시 전역에 구축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처음 있는 일이다.

서울시는 시 본청과 25개 자치구, 동주민센터 등에 구축된 기존 자가통신망 2883㎞에 추가로 1354㎞를 설치해 통합 통신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자가통신망을 기반으로 복지시설, 마을버스 등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통신 범위를 현재 생활권 면적의 31%에서 100%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와이파이에 필요한 무선송수신장치(AP)를 현재 7420개에서 2022년 2만3750개로 늘린다. 또 와이파이의 최신 기술기준인 와이파이 6(WiFi 6)을 적용해 통신 속도를 최대 9.6Gbps까지 올릴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시민들이 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월 3만3000원의 이통사 기본요금제 이용자가 공공 와이파이를 통해 평균 수준의 데이터(월 9.5GB)를 사용할 경우 한 달에 약 5만원의 추가요금을 아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서울시는 ‘공공 사물인터넷(IoT) 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산한다. 이를 통해 공유 주차·스마트 가로등·치매 노인 및 아동 실종 방지 서비스를 서울 전역에서 시행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동맥에 해당하는 자가통신망과 모세혈관 같은 공공 와이파이 및 사물인터넷망이 구축되면 모든 사람과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Hyper-connected) 도시’가 완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