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낙연 총리 “대립의 뿌리 뽑고 화합하자”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03 11:2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천절 경축사서 밝혀···“발전·민주·포용·화합·평화 이뤄야” 강조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란 주제로 열린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란 주제로 열린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천절 행사에 참석해 관용을 강조하며 모든 영역에서 대립의 뿌리를 뽑고 화합하자고 말했다.

이 총리는 3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개천절 경축식 경축사를 통해 “단군께서 주신 홍익인간과 이화세계의 꿈은 오랜 것이 아니고 바로 오늘의 과제”라며 당면과제로는 발전과 민주, 포용, 화합, 평화 다섯가지를 꼽았다.

이 총리는 “우리는 세계적 수준의 경제발전을 달성했지만, 여기서 멈출 수 없다. 경제적, 문화적, 정치적으로 더 발전해 우리 후손과 세계 인류를 더 널리 이롭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세계가 주목하는 민주주의를 실현했지만 도전이 만만치 않다”며 “모든 영역에서 민주와 법치를 확립하는 것이 이치로 세상을 다스리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느 누구도 사회의 보호로부터 배제되지 않는 포용국가를 구현해 가야 한다”며 “약자를 더 보호하고 안전망을 더 확충해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나와 너를 가르는 벽을 허물고 서로 관용해야 한다”며 “모든 영역에서 대립의 뿌리를 뽑아 갈등을 줄이고 화합을 키워야 이치가 세워진다”고 전했다.

또 “남북한의 적대를 끝내고 평화를 확보해가야 한다”며 “국민의 마음을 모아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켜가며 세계평화에도 이롭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오늘의 과제를 실천하기로 단군께 다시 약속드리자. 정부가 더 노력하겠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를 주제로 열린 경축식에는 정부 주요 인사와 사회 각계 대표, 주한 외교단과 선행 인물, 단군 관련 단체와 학생, 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harles lee 2019-10-04 08:56:43
화합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범죄자는 시간이 지나도 반드시 감옥에 보내야 한다.
정말 2019-10-03 21:49:12
대통령이 말하고 실행 할 것을 힘없는 총리가 한마디 하셨구려. 문대통령에게 말 하세요. 그리하자고... 이런 식이면 임기 못채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