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패스트트랙 수사’ 검찰 자진 출석···“한국당 불출석” 지침 내려
황교안, ‘패스트트랙 수사’ 검찰 자진 출석···“한국당 불출석” 지침 내려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01 15: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당 대표에게 책임 물으라” 주장···수사대상 한국당 의원은 60명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자진 출석하며 “당에 당부한다. 수사기관에 출두하지 말라”고 말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경찰과 검찰의 여러차례 소환 요구에 불응해 왔다.

황 대표는 1일 오후 2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출석해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관련 소환은 문희상 의장, 민주당, 또 그 이중대 삼중대의 불법적 패스트트랙 태우기에서 비롯됐다”라며 “불법에 저항하는 건 무죄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 한국당은 소환에 응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당 대표인 저는 패스트트랙의 폭정에 맞서서 강력하게 투쟁할 것을 격려했다”라며 “이 문제 관해서 책임이 있다면 이는 전적으로 당 대표인 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검찰은 저의 목을 치시라. 그리고 거기서 멈추라”는 과격한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야당 탄압을 중단하라”라며 “검찰 수사를 방해하지 말고 조국 사태에 집중하라”라고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검찰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수사에 힘쓰길 바란다. 검찰의 전통이 그런 거 아닌가”라는 말도 덧붙였다.

앞서 남부지검은 “황 대표가 검찰 소환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다”며 “자진 출석인 만큼 성실하게 수사에 협조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안건 통과와 관련해 벌어진 폭력 사태 등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라있는 현역 국회의원은 총 110명이다. 이 중 한국당 의원은 60명에 달한다. 이밖에 민주당 39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이 수사대상이다.

지난달 30일 남부지검은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고발된 한국당의원 20명에게 1~4일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애초 한국당 소속 피고발인 의원 60명을 매주 차례로 소환할 예정이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소환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교만 2019-10-01 16:13:14
그러면서 조국은 왜 수사하라고 하지? 내로남불 자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