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SKT, 만 12세 이하 키즈 브랜드 ‘잼’ 론칭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3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만원대 전용 스마트폰도 함께 출시
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가 5G 시대를 맞아 다음 달 1일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을 론칭한다. 차세대 주요 고객인 만 12세 이하를 위한 전용 상품과 서비스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다음 달 1일 잼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쿠키즈’ 브랜드는 모두 ‘잼’으로 전환된다.

‘잼’은 만 12세 이하 고객이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기르고 재미있는 콘텐츠를 즐기도록 돕는 ‘스마트 친구’를 표방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만 13~24세 전용 브랜드 ‘0(영)’을 론칭해 중고생과 대학생에게 다양한 맞춤 혜택을 제공한 바 있다.

‘잼’ 애플리케이션(앱)은 부모용과 자녀용으로 나뉘는데 다음 달 1일부터 앱 마켓에서 설치 후 서로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쿠키즈’ 앱 이용자는 앱 업데이트를 통해 ‘잼’ 앱을 이용할 수 있다.

부모는 자녀와 상의해 스마트폰 이용 시간을 요일별, 시간별 등 최대 5가지 모드로 설정함으로써 올바른 사용 습관을 길러줄 수 있다. 자녀가 자주 가는 곳을 ‘안심존’으로 등록해 진입 또는 이탈 알림을 받고, 자녀가 위치한 지역의 미세먼지 정보도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다.

자녀가 유해 콘텐츠에 무분별하게 노출되는 일도 줄일 수 있다. 유해하다고 판단되는 전화, 앱 마켓 결제, 인터넷 등을 차단할 수 있으며 ‘잼’ 앱과 Btv를 연동해 자녀를 집에 두고 외출해도 TV로 어떤 콘텐츠를 시청하는지 확인 가능하다.

이외에도 ‘잼’ 앱은 자녀 고객을 위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잼 톡’ 기능을 활용하면 데이터 걱정 없이 가족과 실시간 대화를 하고 앱 내 티멤버십 바코드로 편의점과 영화관 등에서 할인 받을 수 있다.

‘잼’ 앱은 자녀 1명 당 보호자 5명, 보호자 1명 당 자녀 5명까지 연동 가능하다. 부모용 앱은 타 이통사 고객도 이용 가능하다.

SK텔레콤은 키즈 전용 스마트폰 ‘LG X2 잼’을 다음 달 1일 공식 출시한다. 출고가는 20만9000원이다. ‘LG X2 잼’의 주요 사양은 ▲5.45인치 HD+ 화면 ▲후면 13MP, 전면 5MP 카메라 ▲3000mAh 배터리 등이다.

‘LG X2 잼’은 ‘잼’ 앱은 물론 교육, 미디어 관련 앱을 기본 탑재해 다양한 콘텐츠 혜택도 제공한다. 수학 풀이 검색 앱 ‘콴다’ 이용을 위해 매월 5000 콴다코인을 1년간 지급하며, ‘네이버 전자사전’의 ‘오늘의 영어회화’ 콘텐츠를 지원한다. 동영상 편집 앱 ‘키네마스터’ 프리미엄 버전(월 6000원) 3개월 무료 이용권도 제공된다.

전용 요금제인 ‘젬플랜 스마트’에 가입하면 월 19,800원에 기본 데이터 500MB를 쓸 수 있다. 방과 후 오후 4시부터 새벽 1시까지는 데이터가 50%만 차감된다.

변소인 기자
정책사회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