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4000억원대 태양광모듈 국산둔갑 수출업체 적발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2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단순 조립을 국으로 속여․․․기획단속 확대
태양광 모듈 모습. / 사진=시사저널e
태양광 모듈 모습. / 사진=시사저널e

해외에서 한국산 태양광 모듈을 선호하는 것을 악용해, 원산지를 국산으로 둔갑시킨 4000억원대 태양광 모듈 수출업체 2곳이 적발됐다.

관세청은 지난 2013년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외국산 태양광 셀을 단순 연결해 태양광 모듈 254만점(시가 4343억원)을 조립한 후, 원산지를 국산으로 위장해 미국 등지로 수출한 A사 등 2개 업체를 대외무역법과 관세법 위반 혐의로 적발하고 검찰에 송치한데 이어, 과징금 1억3000만원을 부과했다고 24일 밝혔다.

태양광 셀은 태양광선의 빛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시켜 주는 장치이며, 태양광 모듈은 태양광 셀을 세로·가로로 연결해 조립한 것을 말한다.

태양광 셀을 연결해 태양광 모듈을 만드는 과정은 단순한 조립 수준인 탓에 대외무역법령에 따라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는 태양광 셀의 원산지로 결정된다.

관세청에 따르면, A사 등은 태양광협회의 안내, 세관 설명회, 자체 법리 검토 등을 통해 외국산 태양광 셀로 만든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를 한국산으로 표시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익히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를 국제적으로 품질을 인정받은 한국산으로 표시할 경우 다른 신흥시장 생산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가에 판매할 수 있고, 한국산을 선호하는 해외 거래처와의 거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국내에서 수출하는 태양광 모듈 제품에 원산지를 ‘한국산(Made in Korea)’으로 허위 표시하거나, ‘한국에서 조립(Assembled in Korea)’으로 오인 표시했다.

아울러 태양광 모듈을 수출하면서 세관에 원산지를 한국산으로 허위 신고한 뒤, 이를 근거로 상공회의소에서 한국산 원산지증명서를 발급받아 해외 거래처에 제공하기도 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국산품을 가장한 수출 행위는 국가 신인도 하락을 유발하게 된다”며 “정부의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전환 정책에 부응해 동종물품을 생산하는 국내 제조기업의 가격 경쟁력 저하 및 수출 감소는 물론, 고용 후퇴 등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관세청은 국내산업 보호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유사 품목을 수출입하는 기업들에 대한 정보분석과 기획단속을 확대하는 등 국산 가장 수출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원태영 기자
IT전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