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차 한미정상회담] 韓·美 정상 “싱가포르 회담 합의 정신 여전히 유효”
한반도
[9차 한미정상회담] 韓·美 정상 “싱가포르 회담 합의 정신 여전히 유효”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2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고민정 대변인 브리핑···“한·미, 북한과 적대관계 종식·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 의지 재확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기에 앞서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합의 정신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23일 오후 5시 30분(현지시각)부터 6시 35분까지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현지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은 최근 북한의 대화 재개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정신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정상은 북미 실무 협상에서 조기에 실질적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방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와 관련해 두 정상은 한미 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전환해 70년 가까이 지속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할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도 강화시키기로 했다.

고 대변인은 “두 정상은 한미동맹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및 안보에 핵심축으로써 추후의 흔들림도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두 정상은 양국 간 경제 협력을 포함해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방향으로 한미동맹을 지속, 강화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두 정상은 또한 한반도 및 역내의 다양한 도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양국 정상은 11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서로에게 이득이 되고 만족할 결과를 도출해야 한다는 점과 관련해 논의했다.

다만 이날 한미정상회담에서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새로운 방법론’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