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손태승 “DLF 손실 송구···향후 분쟁조정 절차 적극 협조할 것”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2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보호 위해 최선 다할 것”
KPI 체계 개편 및 고객 투자 위험관리 체계 도입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사진=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사진=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대규모 원금 손실로 논란을 빚은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손실을 입은 고객들에게 송구하다는 뜻을 전하며 고객신뢰 회복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23일 손 행장은 전국 영업본부장을 소집하고 펀드손실과 관련해 현재 진행 중인 분쟁조정절차에 적극 협조하고, 고객보호를 위해 법령 등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책임있는 자세로 다각도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손태승 행장은 “신뢰라는 것은 거울의 유리와 같아 한번 금이 가면 회복에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소요된다”며 “고객에게 먼저 다가가고 진심으로 대해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리은행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고객 자산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추진 방향을 ‘고객 케어(Care) 강화’로 설정하고 평가제도, 조직·인력, 프로세스 등 시스템 전반을 바꿀 방침이다.

이를 위해 먼저 평가제도(KPI)를 전면 개편해 고객서비스 만족도, 고객 수익률 개선도 등 고객 중심의 평가지표로 바꿀 예정이다. 고객에게 도움이 됐는지가 KPI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된다.

아울러 고객관점에서 고객케어에 집중하는 조직을 신설한다. 고객별로 고객의 투자상품 전반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해 상품 수익률이 위험구간에 진입하면 자동으로 알려주는 시스템과 함께 고객이 전문가와의 직접 상담을 통해 투자 포트폴리오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고객 위험 관리를 위한 2~3중 방어 체계도 준비 중이다. 여신에서 부실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다중의 관리체계를 가지는 것처럼 자산관리(WM) 분야에서도 고객의 투자 위험관리 체계를 도입한다.

이 외에도 우리은행은 최근 투자상품의 다양성과 전문성이 높아짐에 따라 고객 투자역량 제고를 위해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외부 자산관리전문가의 강의를 제공하고, 고객에게 맞춤형 정보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