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AIF 2019] “AI 도입 망설이는 기업에 사전 교육 중요”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19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환 데일리인텔리전스 인공지능본부 이사 강연
"의사결정자 니즈 파악·실무자 이해 높이는 사전 교육 중요"
김성환 데일리인텔리전스 인공지능본부 이사. / 사진=시사저널e
김성환 데일리인텔리전스 인공지능본부 이사. / 사진=시사저널e

“인공지능(AI) 기술이 기업체에 성공적으로 도입되려면 고객사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사전 교육이 중요하다”

김성환 데일리인텔리전스 인공지능본부 이사는 19일 시사저널e 주최로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인공지능국제포럼(AIF 2019)에서 ‘실용적인 인공지능 도입을 위한 준비’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하면 비용절감, 고객경험 제고, 신규수익 창출, 리스크 절감 등 비즈니스 효과를 가져온다. 하지만 이를 기업체에 설득하기는 쉽지 않다.

김 이사는 “인공지능 기술을 기업체에 도입하기 위한 목표를 세울 때 구체적인 영역을 좁히는 게 중요하다. 어디에 구체적으로 도입해서 어떻게 효과를 볼지 분석해야 한다”며 “가장 좋은 것은 현재 해결하고 있는 문제를 업그레이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돈이 되는 비즈니스일수록 보수적인 관여자가 많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들은 ‘지금 잘 벌고 있는데 굳이 왜 바꿔야 하는가’라는 생각을 갖고 있어 데이터를 받기 어렵다. 이런 회사는 추진목표를 구체화해서 설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인공지능 도입을 추진하는 형태에는 전문 회사에 외주를 주는 방법과 시중에 있는 오픈 소스를 활용해 내부 전산인력에 맡기는 경우가 있다. 김 이사는 “의사결정자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고 제안을 하는 게 중요한다”고 했다.

도입방법으로는 기존 알고리즘의 업그레이드, 업무프로세스 변화, 각각 역할의 변화 등이 있다.

김 이사는 “과거엔 전문가가 보고서를 모두 작성했다고 하면 지금은 과거에 가장 비슷한 보고서를 가져와 이 내용을 참고해 보고서를 작성한다”며 “이걸 AI가 하는 것인데 AI가 비슷한 자료를 찾는 걸 생각보다 잘한다”고 했다.

AI 기술이 접목된 보고서의 장점으로 “적시에 보고서 제공이 가능해 성수기 업무 부담을 줄이며 부정확한 평가논리, 오타 등의 인적오류 없는 평가보고서를 통해 서비스 품질과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순업무를 대체하고 업무 자동화를 통한 검수, 관리 인력을 줄일 수 있어 비용절감이 가능하다”며 “숨겨진 니즈를 도출하고 고객의 전후사정을 분석하면서 최적시점의 오퍼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리스크절감 측면에서는 “분석기법과 데이터 활용 범위를 늘리고 AI의 자체학습을 통한 알고리즘을 고도화한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기업체에 AI 기술을 도입하는데 어려움으로 “내부연구원들이 자기 자리에서 밀려날 것 같은 불안감, AI 실력에 대한 의문, 기계가 얼마나 하겠냐는 인식을 깨는 게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회사에서 어떤 데이터를 얼만큼 제공하는지가 프로젝트 성패의 필수요소라고 강조했다.

김 이사는 “비전문가인 고객사 직원에게 프로젝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제공돼야할 데이터들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합의하는 과정이 필수”라며 “필수 항목이 빠져 있거나 분석 항목 간 매핑이 돼 있지 않으면 입체적이고 효과적인 분석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의 양이 너무 적으면 의미 있는 결과 도출이 불가능하고 양이 너무 많으면 필요한 부분만 걸러내는 전처리 과정에 시간과 인력 소요된다”고 했다.

고객사 실무자가 분석에 사용될 데이터들만 뽑아 제공해줄 수 있도록 사전에 충분히 교육 및 교감하는 과정이 필수다.

김 이사는 “프로젝트 시작 전 한 달 가량의 워크샵 기간 동안 최대한 많은 교육 시간을 확보함으로써 전체 프로젝트 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