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첫날 귀성길 곳곳 정체···“서울-부산 8시간 소요 전망”
추석연휴 첫날 귀성길 곳곳 정체···“서울-부산 8시간 소요 전망”
  • 이상구 기자(lsk239@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1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1-12시 혼잡도 높을 듯···오후 7∼8시경 정체 해소 예상
11일 오후 경찰청 귀성길 점검 헬기에서 바라본 궁내동 서울톨게이트 인근 경부고속도로의 차량 소통 모습. /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경찰청 귀성길 점검 헬기에서 바라본 궁내동 서울톨게이트 인근 경부고속도로 차량 소통 모습. / 사진=연합뉴스

예년보다 짧은 추석 연휴가 시작됐다. 연휴 첫날인 12일 아침부터 귀성 행렬이 시작되며 전국 고속도로에서 정체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8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기권과 충청권에 걸쳐 80여㎞ 구간에서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기 힘든 상황이다. 안성∼망향휴게소와 천안분기점 부근∼죽암휴게소, 신탄진∼비룡 분기점 구간에서는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운행을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역시 비봉 부근∼서해대교 부근 28㎞ 구간과 동서천 분기점∼부안 42㎞ 구간에서 정체가 두드러진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동서울요금소를 빠져나가는 데 평소에 비해 소요시간이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소 분기점 부근∼진천터널 부근, 오창∼남이 분기점 구간 곳곳도 정체가 심한 상황이다.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전국 주요 도시까지 부산 8시간, 울산 7시간 30분, 대구 7시간, 광주 6시간 50분, 대전 4시간 40분 등이 걸릴 전망이다. 

도공은 이날 하루 교통량이 517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는 38만대가 각각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귀성 행렬은 전날 시작돼 이날 오전 11시에서 정오에 혼잡도가 높을 것으로 도공은 내다보고 있다. 이어 오후 7∼8시경에는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특별교통 대책기간 동안 총 3356만명, 하루 평균 671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추석 당일인 오는 13일에는 최대 897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6.3%로 가장 많다. 이어 버스 8.7%, 철도 3.9%, 항공기 0.6%, 여객선 0.5% 순으로 집계됐다. 

이상구 기자
산업부
이상구 기자
lsk239@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