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종근당, 창업주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 개최
  • 이상구 의약전문기자(lsk239@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10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도예배·회고영상·특별 전시회 등 진행···이 회장 철학과 경영이념 등 기려
9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고촌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종근당
9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고촌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종근당

종근당은 지난 9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종근당 창업주 고(故) 고촌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이장한 회장을 비롯, 종근당과 가족사 임직원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의 기원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추도예배, 회고 및 헌정 영상 상영과 축하 공연 등 순서로 진행됐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의 집례로 추도예배가 진행된 후, 종근당 전직 임직원과 종근당고촌재단 장학생 등 10명이 이종근 회장과 관련된 일화와 감사 인사를 전하는 회고영상이 상영됐다.

오수웅 태전약품 회장은 “1960년대 항생제를 수입에 의존하던 시대 종근당이 클로람페니콜 생산을 시작해 많은 이들이 병을 고칠 수 있었다”며 “이 회장님은 해외 출장 때마다 바쁜 시간을 쪼개 엽서를 보내주시며 후배들에게 선진문화를 소개하고 큰 꿈을 갖게 해주셨다”고 회고했다. 마지막으로 생전 모습과 음성을 복원한 이종근 회장이 홀로그램으로 구현돼 참석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참석자들은 이 회장 메시지를 통해 창업 당시 초심을 다지고 종근당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장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종근 회장은 도전과 열정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고 불우 이웃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았던 참 제약인”이라며 “오늘 기념식에 담긴 이 회장 철학과 경영이념, 업적 등을 찾아서 공감하고 그 가르침을 마음에 새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장 로비에는 종근당이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신진작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종근당 예술지상’ 작가 10명이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헌정한 그림 10점이 전시돼  참석자들 이목을 끌었다.

‘끝없이 울리는 종소리’라는 작품을 헌정한 유창창 작가는 “사람들의 병과 아픔을 치료하기 위해 제약업에 평생을 헌신한 이종근 회장 발자취를 되짚어 보며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이 회장 뜻이 종소리가 돼 세상에 울려 퍼지길 바라는 염원을 그림에 담았다”고 의미를 전했다.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산업부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lsk239@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