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韓조선업, 4개월 연속 수주 세계 1위···고용 규모도 회복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0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산업부 ‘2019년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 발표
2월과 5~8월 수주량 세계 1위 달성···1~8월 총 수주량은 중국에 뒤쳐져
고용규모 지난해 8월 최저치 기록···1년 만에 11만명대로 회복
지난 2월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야드에 진수를 끝낸 드릴십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 2월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야드에 진수를 끝낸 드릴십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선박 발주가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9년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00만CGT 중 우리나라가 73만5000CGT(73.5%)를 수주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CGT는 선박의 무게에 선박의 부가가치, 작업 난이도 등을 고려한 계수를 곱해 산출한 무게 단위다. 앞서 우리나라는 지난 2월, 5월, 6월, 7월에 각각 75만CGT, 68만CGT, 58만CGT, 36만CGT의 수주량을 기록하며 세계 1위를 달성했지만 1월, 3월, 4월에는 중국에 뒤쳐진 바 있다.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 물량 3척을 모두 수주했고, LNG 연료추진선 10척을 포함해 탱커 14척 중 13척을 수주했다.

다만 2019년 1~8월간 총수주량을 기준 우리나라는 464만CGT로, 중국(502만CGT)에 이어 2위를 기록 중이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 발주량 1331만CGT의 34.9%를 차지한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9년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 / 자료=산업통상자원부
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9년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 /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우리나라가 LNG운반선, VLCC(초대형 유조선) 등 고부가가치선종의 경쟁우위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8월간 발주된 LNG운반선 27척 중 24척(88.9%), VLCC 17척 중 10척(58.8%)을 우리나라가 수주했고 중국·일본 등의 자국 발주 및 수주 물량을 제외하면 전 세계 발주 물량의 대부분을 우리나라가 수주하고 있다는 측면에서다.

지난 1~8월 건조량은 676만CGT로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지난 2016년 수주 절벽에 따라 2018년 건조는 772만CGT로 최저점을 기록했으나 지난 2017~2018년 수주가 증가하면서 지난 4월 이후 월 건조량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조선산업 고용도 긍정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조선산업 고용은 지난 2018년 8월 10만5000만명으로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점차 증가해 지난 8월 11만명대로 회복했다. 이에 산업부는 “하반기 이후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의 대형 프로젝트 발주가 예정돼 있어 수주가 보다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 세계 발주가 글로벌 경기하강,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의 영향으로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상황에서 LNG선, VLCC(초대형 유조선) 등 고부가가치 선종의 압도적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1위를 지속하는 등 선전하고 있다”며 “2017~2018년 수주확대의 결과로 최근 건조 및 고용도 완만한 회복세를 유지 중”이라고 말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