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오후 3시 서울 최접근···유리창 파손 등 피해 잇따라
태풍 ‘링링’ 오후 3시 서울 최접근···유리창 파손 등 피해 잇따라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0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5도 기록적 강풍 주의···지하철 서행 운행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9일 오후 충남 태안군 근흥면 채석포 앞바다에 거센 바람이 불면서 큰 파도가 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9일 오후 충남 태안군 근흥면 채석포 앞바다에 거센 바람이 불면서 큰 파도가 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한 태풍 ‘링링’이 서울 등 수도권에 바짝 접근했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인천 서남서쪽 약 120㎞ 해상에서 시속 42㎞로 북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정오 기준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태풍 중심에서 360㎞에 달한다.

태풍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시점은 서울 서북쪽 110km 거리에 있을 것으로 보이는 이날 오후 3시쯤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링링’은 오후 2시쯤 경기도 서해상으로 빠르게 북상해 오후 3시쯤 황해도에 상륙한 뒤 북한을 관통할 것”이라며 “태풍 중심 경로에 있는 서해 5도 등 섬 지역은 기록적인 강풍이 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과 인천은 오후 2∼3시 태풍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 ‘링링’이 수도권을 향해 북상하면서 서울에서도 나무가 쓰러지고 유리창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서울 지하철 1∼4호선 열차는 지상 및 교량 구간에서 시속40㎞ 이하로 서행 운행하고 있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