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與 “검찰수사 유출, 참담”···“포렌식 유출, 명백한 불법”
국회
[조국 청문회] 與 “검찰수사 유출, 참담”···“포렌식 유출, 명백한 불법”
  • 이창원 기자(won23@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06 13: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후보자 컴퓨터 포렌식 자료·딸 생활기록부 등 유출 강력 비판
이철희 “검찰, 정치하고 있다”···정성호 “검찰 아니면 아무도 알 수 없는 사실 유출돼”
조국 “매우 의아하다고 생각”···“명백한 불법이라고 알고 있다”
6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수사 자료가 유출되고 있는 점에 대해 강력 비판했다.

6일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가 유출되고, 검찰이 압수한 조 후보자의 컴퓨터 포렌식(forensic, 증거물 분석) 자료까지 청문회장에 돌아다닌다”며 “검찰이 여러 자료를 유출한 것을 보면 참담하다”고 밝혔다.

앞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재학시절 학교생활기록부를 입수·공개하고,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이 청문회장에서 검찰의 조 후보자 컴퓨터 포렌식 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자료를 유출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이다.

이 의원은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증거인멸 의혹들이 기사가 된다”며 “급기야 오늘은 포렌식한 자료가 청문회장에 돌아다닌다. 검찰 말고 누가 갖고 있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검찰이 지금 정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조국 포비아(phobia, 공포증)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정성호 의원도 “청문회 전 (조 후보자 의혹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청문회는 너무 특이하다”면서 “검찰 수사 방향과 목표, 추정, 내용 등이 시시각각 보도되고 있고, 포렌식 자료까지 유출되는 것도 문제”라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검찰에서 포렌식을 통해 밝혀지지 않았으면 알 수 없는 사실들, 후보자 딸의 단국대 논문 초고 파일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압수수색한 검찰에서 나가지 않으면 아무도 알 수 없는 사실”이라며 “포렌식 자료 유출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같은 여당의 지적에 조 후보자는 “저도 매우 의아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유출된 자료와 관련해 “너무 과하다고 생각한다”며 “명백한 불법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원 기자
정책사회부
이창원 기자
won23@sisajournal-e.com
"Happiness can be found even in the darkest of times, if one only remembers to turn on the ligh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둔둔 2019-09-06 14:08:23
검찰 밥그릇 지키는 작태에 수구기득권정치권, 양아치언론, 심지어 일본까지 가세하여 총공격하다보니

이번 조국죽이기에 투입된 물량이 대선급이라는 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