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줄소환에도 검찰 내부에선 “딱 떨어지는 거 없어”
‘조국 의혹’ 줄소환에도 검찰 내부에선 “딱 떨어지는 거 없어”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04 18:50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직접 개입 여부 ‘깜깜’···검찰, 수사 관련 구체적 질문에 “답변 안 해”
지난달 27일 저녁 서울 강남구의 한 빌딩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들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7일 저녁 서울 강남구의 한 빌딩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들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대규모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을 토대로 관련자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러나 조 후보자가 직접 사건에 개입했다거나 관련 내용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연결고리는 드러나지 않고 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최근 조 후보자와 가족 의혹에 관련된 학교들과 공공기관, 기업 등 수십여 곳에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또 분석한 내용을 바탕으로 관련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조 후보자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로부터 투자 받은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의 최아무개 대표, 같은 회사 이아무개 상무 등이 조사를 받았다. 또 딸의 고교 시절 논문 저자 등재 의혹 관련 단국대 장영표 교수,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는 웅동학원의 전·현직 이사들도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서 한때 대표직을 맡은 성아무개씨에 대한 소환도 조율 중이다.

의혹 규명을 위한 줄소환이 이뤄지고 있지만, 수사의 핵심인 조 후보자의 ‘직접 개입’ 사실은 현재까지 드러나지 않고 있다. 딸의 동양대 총장 표장,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및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에 조 후보자의 부인이 주목받고 있지만 조 후보자에게 도덕적 책임을 넘어 법률적 책임까지 지우기에는 연결고리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법조계 분석이다.

박찬운 한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사실관계로만 보면 조 후보자 개인의 관련성을 찾기가 힘들어 보인다”면서 “모든 것은 본인이 알고 직접 개입해야 처벌대상이 된다”라고 말했다.

검찰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 검찰 고위 관계자는 “(검찰이) 대통령 귀국 전 뭘 확실히 잡기위해 속도를 내는 것 같은데, 딱 떨어지는 게 없어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모펀드 의혹은 관련자들이 출국을 해버려서 밝히기가 쉽지 않고, 설사 민정수석으로 뭘 했다고 하더라도 직권남용으로 보기 어렵다. 경제수석이면 모를까”라며 “딸의 의전원 장학금 의혹도 ‘쓰리쿠션’으로 이뤄졌을 순 있겠지만, 진술이 나올 것 같지 않다. 수사 성과를 기대하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또 “당초 압수수색을 서둘러 들어간 게 좀 문제가 있다고 보인다”라며 “너무 서두른 게 아닌가 싶다”라고 했다.

검찰은 국민적 관심이 쏠린 중요 사건에서 통상적으로 언론에 확인해 줬던 내용까지 의도적으로 말을 아끼는 모양새다.

검찰 관계자는 4일 오후 언론브리핑에서 “소환 여부나 압수수색 예정 상황은 특히 수사보안과 관련되고 수사방향과 직결돼 있어 한 사람, 한 사람 소환 여부, 신분, 지위에 대한 답변 드릴 수 없다”라며 “수사 보안을 지키면서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나가려고 한다”라고 형식적인 설명만 내놨다. 이 관계자는 조 수석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전망, 피의자 전환 시점에 대한 질문에도 “수사보안과 관련돼 있어 답변할 수 없다”라고 했다.

검찰은 알 권리와 오보 방지 차원에서 공적 인물의 인지 여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에 대한 질문에만 신중하게 답하겠다는 입장이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경서 2019-09-07 06:15:22
쓰리쿠션은 일본어 아닌가요?
이정아 2019-09-06 07:48:32
그렇게 미친듯이 털어대서 원하는걸 얻었냐 ??? 정치검찰의 말로 지켜보겠다!!!
활주로 2019-09-05 21:33:41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지만 밥그릇 조직에 충성하는 자..

검찰도 행정부의 일부인 사실을.

삼권분립의 사법부로 착각한 검찰총장 윤석열은 사퇴하라.
kita57 2019-09-05 16:50:40
니들은 니들 무덤 스스로 판겨....뒤졌어..이제..개검 떡검 쉬발넘들아...젓가락이라그래..
최영진 2019-09-05 11:32:44
옷벗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