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마크롱, 예정 없던 회동서 ‘디지털·와인 관세’ 두고 신경전
국제경제
트럼프-마크롱, 예정 없던 회동서 ‘디지털·와인 관세’ 두고 신경전
  • 이창원 기자(won23@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2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7 정상회의 개최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깜짝’ 오찬회동
트럼프 “매우 좋은 관계, 많은 것 이뤄낼 것”···보복관세 관련해선 ‘애매한 답변’
마크롱 “디지털세, 미국 겨냥한 것 아니다”···중동·북한 등 ‘강력한 협력’ 필요성 강조도
AP통신,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프랑스 비아리츠에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예정에 없던 오찬 회동을 약 2시간 동안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AP통신,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진행되고 있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예정에 없던 오찬 회동을 약 2시간 동안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IT공룡기업’ 디지털세, 프랑스산 와인 보복관세 등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AP통신,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진행되고 있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양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예정에 없던 오찬 회동을 약 2시간 동안 가졌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친근감을 드러냈지만, 프랑스산 와인에 대한 보복관세에 대해서는 애매한 입장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과) 사실 공통점이 많다. 우리는 오랜 친구다. 가끔 약간 다투기도 하지만, 많이는 아니다”라며 “우리는 매우 잘 지내고 있다.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다. 특별한 관계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G7 정상회의에서) 많은 것을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보복관세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앞서 프랑스가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 미국계 글로벌 IT 기업들에 디지털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고, 미국은 자국에 수입되는 프랑스산 와인에 대한 보복관세를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복관세 이행과 관련해 “나는 프랑스 와인을 좋아한다”고만 답했다.

반면 마크롱 대통령은 디지털세 부과 결정은 미국 기업을 겨냥한 것이 아닌 만큼 보복관세는 연관점이 없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미국과 프랑스의 ‘무역전쟁’은 상호 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그는 중동의 긴장 고조, 북한 핵 문제, 시리아 분쟁, 크림반도 갈등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고, 이와 같은 사안들에 대한 “강력한 협력”도 필요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이창원 기자
정책사회부
이창원 기자
won23@sisajournal-e.com
"Happiness can be found even in the darkest of times, if one only remembers to turn on the ligh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