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비건과 회동···“북미대화 곧 재개될 듯”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2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한국 절제 높이 평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선 “신중하게 판단할 것”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북미 간에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한 뒤 이같이 말했다. 

김 차장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1시간10분가량 비건 대표와 면담을 가졌다. 

그는 북한 외무성이 이날 오전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지만 곧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북미 대화 재개를 낙관했다. 

김 차장은 “지금까지 북한이 우리에 대해서 비판적인 멘트를 계속했지만 우리가 건설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절제한 것에 대해서 미국 측이 높이 평가를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차장은 “비핵화 협상 프로세스에서 한미 간에 긴밀히 협조되고 있다”며 “비건 대표와 카운터 파트인 이도훈 본부장 사이에 신뢰가 있기 때문에 모든 것이 공유되고 일이 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김 차장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해 “신중히 검토해서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비건 대표는 면담을 마치고 취재진이 없는 다른 통로로 청사를 나갔다. 그는 서울에서 2박3일간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미국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에 도착했다. 21일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