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회담서 갈등 돌파구 마련 못해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2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동원 판결·수출규제 등 입장 차···24일 정부 지소미아 연장 여부 주목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3국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3국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21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은 갈등의 돌파구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다만 양국이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데에 공감했다. 조만간 발표될 청와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베이징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오후 2시(현지시간)에 만났다. 양국 장관은 35분간 일본 측 수출 규제 조치, 강제 징용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번 회담은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시한인 8월 24일과 일본의 백색국가 한국 배제조치 시행일 8월 28일을 앞에 두고 마련됐다. 그만큼 한일 갈등의 전환점이 마련될지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양국은 기존의 입장 차이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강 장관은 한일 수출 규제 관련해 당국 간 대화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고노 외무상에 요구했다.

고노 외무상은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일본 입장을 언급했다. 강제동원에 대한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은 한국 정부가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해법을 가져오라는 것이다.

이에 강 장관은 한국 입장을 재차 확인해줬다. 또한 강 장관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며 일본 정부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했다.

또한 고노 외무상은 한국 내 일본인들의 안전에 대해 한국 정부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강 장관도 일본 내 한국인들과 재일교포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의 입장 차이는 회담 직전에도 이미 나왔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오전에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공동 기자회견에서 강 장관은 “일방적이고 자의적인 무역 보복조치를 배제하고 역내 무역에 드리워진 불확실성을 걷어내야 할 것”이라며 일본의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반면 고노 일본 외무상은 전날 일본 기자들에게 “강제 징용 배상판결 문제에 한국이 확실히 대응할 수 있도록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 한일 관계 개선은 한국이 대응해야 할 문제다”고 밝혔다.

이에 한일 양국 간 갈등이 앞으로 어떤 국면에 접어들지 주목받고 있다. 특히 3일 후인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시한에 대해 청와대는 조만간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