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건 美 대북특별대표 “더 많은 진전 조만간 이뤄지길 기대”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2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회동···北측과 만남 질문엔 답변 피해
김 장관 “교착국면에서 협상 국면으로 전환 모색하는 시점, 신뢰회복 중요”
비건 대표 “앞으로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기대 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1일 오후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만나 “더 많은 진전이 조만간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6월 30일 남북미 판문점 회동으로 한반도 문제를 외교적으로 풀 수 있는 기회의 장이 열렸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만나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경계선을 넘어 역사적 악수를 나눴다”며 “이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역사적인 사건으로, 한국 정부의 노력으로 촉진, 마련된 기회”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훌륭한 리더십에 감사하고 경의를 표한다”며 “문 대통령이 이런 좋은 기회를 마련하는 것과 외교적 노력 진전에 있어 기회의 장을 마련해 주셨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교착국면에서 협상 국면으로 전환을 모색하는 시점에서 신뢰회복이 중요하다”며 “신뢰를 만들고 북미관계와 남북관계가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한미간 긴밀한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건 대표는 “통일부와 우리팀이 함께 진행하는 노력으로 북한을 향한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고자 하는 목적이 상당히 많은 도움이 됐다”며 “한국과 북한을 더 가깝게 가져갈 수 있는 노력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날 비건 대표는 지난 6월 판문점 회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역사적 만남을 가졌고, 판문점에 함께 이동해 역사적인 악수를 나눴다”며 “이런 모습은 어느 누구도 예상 못했고 한국 정부의 노력으로 촉진, 마련된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그는 “앞으로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기대가 크다”며 “오늘 우리가 얘기할 내용들에 대해 기대를 갖고 있고, 얘기할 내용이 상당히 많은데 이를 토대로 더 많은 진전이 조만간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건 대표는 북미 실무접촉을 위해 판문점을 방문할 것이냐는 질문에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