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가솔린 심장 품은 ‘코란도’, 패밀리카 시장 정조준
  • 최창원 기자(chwonn@sisajournal-e.com)
  • 최기원 PD (kiwony@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2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8.6kg·m의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 탑재
디젤모델 대비 저렴한 가격대 2256만~2755만원

8년 만에 돌아온 쌍용자동차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코란도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에 가솔린 엔진이 추가됐다. 기존 디젤 모델에서 호평을 받았던 정숙성은 한층 더 향상됐다. 여기에 여유로운 적재공간까지 갖춰 패밀리카로 안성맞춤이란 평가다. 동시에 판매가격을 디젤 모델과 비교해 최대 193만원까지 낮춰 가성비를 높였다.

코란도 가솔린 모델의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C3 2256만원 ▲C5 2350만원 ▲C5 프라임 2435만원 ▲C5 플러스 2570만원 ▲C7 2755만원이다. 디젤 모델에 비해 최대 193만원까지 저렴하다.

최창원 기자
산업부
최창원 기자
chwon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