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회담 21일 베이징서 열려···갈등 해법 논의 주목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1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계기로···지소미아 연장·한국 백색국가 제외 시행 전 열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일 오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를 권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일 오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를 권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 회담이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다.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여부와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 제외 발효 전 열리는 회담으로 갈등 해법이 논의될지 주목 받는다.

19일 로이터통신은 일본 외무성 발표를 인용해 강경화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베이징에서 면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마련됐다.

베이징에서 한일 외교장관의 만남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시한인 8월 24일 전에 열린다. 일본의 백색국가 한국 배제조치 시행일인 8월 28일을 앞둔 시점이기도 하다. 이에 따라 이번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갈등 해법이 논의될지 주목받고 있다.

최근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이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으로 양국 간 경제 갈등이 커졌다.

일본 아베 정부는 지난달 4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관련 핵심소재 3개에 대해 한국으로의 수출규제를 강화했다. 지난 2일에는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정령(시행령)을 개정해 오는 28일 시행하기로 했다. 지난해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였다.

이에 정부는 지난 12일 전략물자 수출 심사 과정 등을 우대해 주는 백색국가에서 일본을 제외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과 갈등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판하면서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서면 기꺼이 손을 잡겠다.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나겠다”며 외교적 해법을 언급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