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화경제’ 재차 강조···“南北, ‘역지사지’ 지혜 가져야”
文대통령, ‘평화경제’ 재차 강조···“南北, ‘역지사지’ 지혜 가져야”
  • 이창원 기자(won23@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1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경제, 미래 핵심적 도전이자 기회”···“세계사 과업·한반도 사활 걸린 과제”
北 ‘미사일도발’·‘막말’ 등 의식, 남북 대화 신중함·진정성 등 촉구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평화경제’의 중요성을 재차 언급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남북 상호간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자세를 갖고 대화를 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평화경제는 우리 미래의 핵심적 도전이자 기회”라며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의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제이며, 70년 넘는 대결과 불신의 역사를 청산하고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 간의 의지뿐 아니라 국제적인 협력이 더해져야 하기에 대단히 어려운 일이지만 우리가 평화롭고 강한 나라가 되려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는 지금까지 그래왔듯 중심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과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막말’ 등을 의식한 듯 남북 간 대화의 신중함, 진정성 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한반도 상황 관련 대화는)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스레 한 걸음씩 나아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며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더해가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여가는 상호 간의 노력까지 함께해야 대화의 성공을 거둘 수 있다”면서, 북한을 향해 미사일 도발, 막말 등 자제를 에둘러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관련 남북 간 대화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그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미 간 대화가 시작됐고 진도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지금 대화 국면은 그냥 온 게 아니며, 언제 터질지 알 수 없을 만큼 고조됐던 긴장에 대한 우려와 때맞춰 열리게 된 평창올림픽의 절묘한 활용, 남북미 지도자의 의지·결단이 더해서 기적처럼 어렵게 만들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기회가 무산되면 언제 다시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면서 “그런 만큼 남북미를 비롯한 관련 국가들과 우리는 모두 지금의 이 기회를 천금같이 소중하게 여기고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원 기자
정책사회부
이창원 기자
won23@sisajournal-e.com
"Happiness can be found even in the darkest of times, if one only remembers to turn on the ligh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