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서비스
대한항공·아시아나, 국내 적자 화물서비스 “더 이상은 못해”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19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부터 청주·대구·광주공항 국내선 화물운송 전면 중단
대한항공 화물기. /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화물기. / 사진=대한항공

적자경영 속에 고전하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결국 오는 10월부터 국내선 화물 운송서비스를 일부 중단키로 했다. 주로 누적적자를 내오던 공항노선이 그 대상인데 일본 무역전쟁 등 대외악재 속에서 수익성을 제고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10월부터 청주공항, 대구공항, 광주공항 화물 운송을 중단키로 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같은 시기부터 해당 공항 국내화물 운송을 중단한다.

해당 공항들은 모두 화물서비스와 관련해 적자를 내고 화물처리량 감소 추세에 있는 곳들이다. 대구공항은 작년 국내선 화물처리량이 전년 대비 8.3% 감소했다. 청주공항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6% 줄었고 광주공항도 같은 기간 7.6% 감소했다.

예전 같으면 일단 서비스를 유지하며 추세를 보겠지만 현재 항공사들의 상황은 그럴 여유가 없다. 대한항공은 2분기 영업손실이 1015억원을 기록했고 아시아나항공도 2분기 1241억원 영업손실을 냈다.

이런 가운데 대외악재도 이어지고 있어 장밋빛 전망을 하기 힘든 상황이다.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여행객들의 발길이 뚝 끊긴데다 홍콩 시위까지 겹쳐 난항이 예상돼 앞으로 수익성을 제고하기 위한 행보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