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00···11월 25·26일 부산에서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1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100만명 이상 참여···인적교류·상생번영·평화 등 폭넓은 성과도출 낼 것”
아세안 및 메콩지역 세계 5위권 경제규모···FTA확대 및 新남방정책 드라이브
청와대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인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18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00 관련, 준비 상황과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인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18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00 관련, 준비 상황과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경제보복이 고조되는 가운데 ‘신(新)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국가들과의 특별정상회담을 갖는다. 100일 뒤 열리는 이번 회담을 발판삼아 세계 5위권의 경제규모를 지닌 아세안 지역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겠다는 심산이다.

18일 청와대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주형철 경제보좌관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브리핑을 가졌다. 오는 11월 25일부터 26일간 이어지는 이번 회담과 더불어 ‘한-메콩 정상회의’가 27일 개최된다. 이번 회의 기간 중에는 각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도 집중적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아세안국가들과의 특별정상회의는 각각 제주와 부산에서 열린 2009년과 2014년에 이어 세 번째다. 이번 회담도 부산에서 개최된다.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각국의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되는 가운데,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시장개방과 교역확대를 이루고 이들과의 상호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회의규모는 각국 정상 및 대표단, 각종 부대행사에 참여하게 될 양측 기업인들 등을 포함해 약 1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2009년과 2014년 회의 당시에는 5000명 규모의 인사들이 참여했다. 더불어 이번 특별정상회의는 현 정부 출범 후 국내서 개최되는 최대 규모 국제인사인 만큼 범정부차원의 외교행사로 개최지인 부산시 등과의 긴밀한 협조 소에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사람·상생번영·평화 등 3개 분야를 바탕으로 성과를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아세안 국가 학생 대상 장학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비자제도를 간소화 해 인적교류 증진을 추구한다. 상생번영 분야에 있어서는 양자 FTA를 확대하고 기업지원 플랫폼 및 금융협력센터 등을 구축해 우리 기업의 진출 지원을 지원한다.

또 아세안 내 한국형 스마트시티 건설을 포함한 수자원 관리 등 각종 인프라사업과 제조·소비재·신산업분야 등의 협력강화 방안이 논의된다. 평화분야에 있어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아세안의 지지와 협조를 굳건히 함과 동시에 재난대응, 해양쓰레기, 국제범죄 공조 등 폭넓은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것이 청와대 측 설명이다.

이번 특별정상회담과 연계해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는 2011년 외교장관급 회의에서 출발해 이번에 정상회의로 격상돼 개최되는 것으로서, 향후 메콩지역과의 협력방향을 제시할 방안이 도출될 예정이다. 이미 한국과의 핵심 경제 파트너로 성장한 베트남과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등 5개국이 참여한다.

해당 지역은 전체 인구규모만 2억5000만명에 달하는 등 인적자원과 원유, 가스, 목재 등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국가들로 분류되는 곳들이다. 연평균 6~7%의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해당 지역에 한국형 경제 협력 산업단지를 조성, 우리 중소기업의 현지진출을 도모하는 방안이 이번 회의를 통해 구체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