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서비스
아시아나항공, 2Q 적자전환···영업손실 1241억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손실 2024억 전년比 202억 확대···“항공수요 둔화 및 수출감소 등 이유”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2분기 적자 전환했다.

14일 아시아나항공은 반기보고서를 공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 2분기 1조7454억원의 매출을 올린 가운데, 124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순손실은 2024억원을 나타내 지난해 같은 기간(468억원)보다 손실규모가 확대됐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업체 관계자는 “국내 항공수요가 둔화됐으며, IT업계의 수출 감소에 따른 화물사업의 부진 및 환율상승에 따른 비용증가, 자회사들의 실적저조 등이 적자전환의 원인”이라며 “환율·유가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경쟁심화로 국내 항공사 전반의 수익성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한일관계 악화로 성수기 모멘텀 기대도 어려워지는 실정”이라 설명했다.

아시아나 측은 향후 노선 정책을 보다 유연하게 운용한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비수익노선의 운휴하는 한편, 수요 부진이 예상되는 일본 노선들의 경우 중소형기종을 투입하고, 부산-오키나와 노선의 경우 운휴에 돌입할 계획이다. 수익증대를 위해선 장거리 노선(8월 하와이, 11월 뉴욕)을 증편하고 동남아·타이완 등 일본 대체 노선들의 증편을 적극 검토할 요량이다.

또 화물부문의 경우에도 수요가 있는 해외발 노선에 전세기를 투입해 탄력적인 편성을 꾀하고 수송품목도 IT외에도 다변화 할 계획이다. 업체 관계자는 “신기종 A321NEO및 A350을 차질 없이 도입해 연료절감 및 효율성 강화를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고 시사했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