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상반기 순이익 4080억원···사상 최대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1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조8804억원, 5186억원
“IB와 자산운용 부문 실적 견인”

한국투자증권이 올해 상반기에 반기 기준 역대 최대 순이익을 기록했다. 투자은행(IB)과 자산운용 부문이 실적을 견인했다.

14일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408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873억원) 대비 42% 증가한 것으로 반기 순이익 기준 역대 최대다.

상반기 매출은 5조88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5186억원으로 37.1% 늘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IB 부문과 자산운용 부문이 실적을 이끌었다”며 “IB 부문 수수료 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2% 늘어난 1403억원이고 자산운용 부문 수익도 46.6% 늘어난 4869억원을 기록했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2분기만 떼어놓고 보면 매출 2조9918억원, 영업이익 2440억원, 순이익 189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57%, 42%, 39.2% 증가했다.   

14일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408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 CI=한국투자증권.
14일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408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 CI=한국투자증권.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