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시 1년내 동해로 유입”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14 14: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방사성 오염수 방류, 전 세계의 인권을 위협하는 무리수”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 보고서의 저자인 숀버니 그린피스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전문가가 14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초청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 보고서의 저자인 숀버니 그린피스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전문가가 14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초청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면 1년 뒤 우리나라 동해로 유입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에 대해선 “전 세계의 인권을 위협하는 무리수”라고 지적했다.

14일 그린피스의 숀 버니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의 공동주최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버니 수석은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기고문을 통해 일본이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쌓아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 톤(t)을 바다에 방류하려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토쿄전력(TEPCO)은 2011년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 원전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약 110만톤을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전력은 방사성 오염수를 저장하기 위한 저장탱크가 2022년 소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버니 수석은 “저장 공간이 없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며 “용접 탄소강으로 만든 수직탱크 1000여개를 설치해 기존 탱크를 대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t을 태평양에 방류하면 동해의 방사성 물질도 증가할 것”이라며 “동해까지 (유입에) 약 1년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그린피스는 저장탱크의 오염수 못지 않게 원자로 내에 있는 방사성 오염수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3기의 원자로 안에는 오염수 1만8000t(올해 7월 기준)이 들어있다. 원자로 내 오염수는 탱크에 저장된 오염수보다 방사능 수치가 약 1억 배 높아 문제가 더 심각하다.

버니 수석은 “해양법에 관한 유엔(UN) 협약에 따르면 한국은 일본 정부에 핵폐기물을 바다에 방류하지 말라고 요구할 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며 “다음달 열리는 국제해사기구의 런던협약·의정서 합동당사국 총회에서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의 대표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인사말에서 “일본이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면 인류에 대한 범죄행위”라며 “(일본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방사능 오염수가 통제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를 강력히 요청해야 한다”며 “후쿠시마의 진실이 국민에 잘 전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켜내자 한국 2019-08-14 19:35:54
일본의 동해(태평양)에 방류된 오염수는 쿠루시오해류를 타고->북태평양해류->캘리포니아해류(미국 서해안 캘리포니아주 타격)->북적도해류-> 쿠루시오해류를 타고 다시 일본으로 올라와 북태평양해류를 타고 다시 미국으로 가는 일련의 과정을 반복한다.
쿠루시오해류를 타고 일본으로 올라가기 전에 필리핀, 말레이시아 해안에 직접 피해를 끼치며,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대만, 남중국 사이의 남중국해로 흘러들어가고 남중국해에서 대한해협을 통해 한국 동.서해안으로 흘러들어오게 된다.

영향을 미치는 지역, 국가
일본 동해 앞바다->미국(캘리포니아주)->동남아(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중국->한국/일본 동해 앞바다->미국

미국 중앙정부는 물론 캘리포니아주가 이 심각성을 먼저 깨닫게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