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인용한 조국 “서해맹산 정신으로 검찰개혁 완수”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회전문 인사' 비판 질문에는 말 아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빌딩에 출근해 법무부 장관직 내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빌딩에 출근해 법무부 장관직 내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서해맹산(誓海盟山)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 개혁,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장관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한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종로구 한 빌딩 로비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서해맹산은 바다와 산에 굳게 맹세한다는 뜻으로 충무공 이수신 장군이 한산도에서 읊은 시 구절 중 한 대목이다. 충무공의 시구절을 인용해 출사표를 던진 것이다. 조 후보자는 지난 6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한국인 DNA에는 이순신 정신이 녹아있다”는 일본어 게시글을 올린 바 있다.

조 후보자는 “이제 뙤약볕을 꺼리지 않는 8월 농부의 마음으로 다시 땀 흘릴 기회를 구하고자 한다”라며 “향후 삶을 반추하며 겸허한 자세로 청문회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책비전도 꼼꼼하게 준비해 국민들께 말씀 올리겠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청와대에서 장관으로 직행해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이 있다” “8년 전에 법무부 장관 욕심 없다고 했는데 생각이 바뀌었나”라는 질문에는 “인사청문회에서 답을 드리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 지명 직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 임명은 야당과의 전쟁을 선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논평을 통해 “한마디로 협치 포기, 몽니 인사”라며 “가장 무능하고 시끄러웠던 조 전 수석을 끝내 법무장관에 앉혔다”고 했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