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군수품도 국산화’···군대도 중소기업 구매 확대한다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07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국방부 업무협약···군수품 생산기업 제조혁신 지원 및 판로 확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 및 장병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 및 장병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와 국방부가 군수물품 국산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정부는 군수품를 제조하는 중소기업 지원과 판로를 확대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7일 국방부 청사에서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과 장병 취ㆍ창업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양 부처가 방위산업 육성과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지원 및 장병들의 안정적인 사회 정착을 위한 취ㆍ창업지원 강화 필요성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 주요 내용으로는 ▲군수품의 국산화 확대와 중소벤처기업 지원 강화 ▲국방부 해외도입 부품의 구매정보 제공 등 개발·구매과정의 국산화개발 수요 발굴을 강화 ▲중기부 연구개발 지원을 2배 이상 확대 ▲우수 군수품 제조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ㆍ고도화 시 우대 지원 등이다.

국방부는 중앙부처 최초로 중기부의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및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에 참여해 국방조달에서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 구매 증대와 대ㆍ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이 조달시장에 원활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한다.

한편, 중기부는 국방부의 ‘우수 상용품 시범사용제도’를 통해 군(軍)에서 시범사용 적합판정을 받은 품목을 성능인증 대상제품에 추가 하여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양 부처는 청년 장병들의 안정적인 사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현재 장병 대상으로 실시 중인 직무교육이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중장기교육 중심으로 운영하고, 인공지능 등 4차 산업관련 직무교육을 추가하여 미래 수요에 맞는 교육과 컨설팅ㆍ채용면접 등 취업연계 서비스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기존 기술창업 분야에서 자영업창업 분야까지 확대 추진한다.

이날 협약식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상황에서 군수품 국산화개발 지원 확대 협력은 시의적절한 대응이며, 이를 통해 해외 의존도가 높은 군수품의 국산화율과 중소기업 경쟁력도 함께 높아질 것”이라며 “중소벤처기업이 개발한 혁신 기술과 제품이 전체 조달시장에서 4번째로 큰 국방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중소기업이 혁신 성장하고 우리나라 방위산업 기반도 강화되는 선순환 구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국방 분야 무기체계 소재와 부품의 국산화는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중소기업 참여 여건 조성 및 기초산업 육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 부처는 정례적으로 협의회를 개최해 이행사항을 점검하고 관련 사항을 협의,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