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무역전쟁] 김상조 “日대책 논의 위해 5대 그룹 경영진 만난다”
정책
[한일 무역전쟁] 김상조 “日대책 논의 위해 5대 그룹 경영진 만난다”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0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조 靑정책실장, 오는 8일 日수출규제 대응 위해 5대 그룹 경영진 회동 추진
“이미 주요 기업과 상시적 소통 채널 열어···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가운데)이 지난 4일 오후 국회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 배제 조치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오른쪽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가운데)이 지난 4일 오후 국회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 배제 조치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오른쪽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이르면 이번주 중 국내 5대 그룹(삼성·현대차·SK·LG·롯데 등) 경영진들과 만나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일본이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이어 지난주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내놓아 후속 대응책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5일 김 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조만간 5대 그룹 기업인들을 만날 예정이고 날짜는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각 그룹의 부회장급 인사를 만날 것으로 알려졌으며, 회동 날짜는 오는 8일로 거론되고 있다.

김상조 실장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대응을 위한 청와대 상황반장을 맡고 있다. 상황반은 대외적인 상황과 국내 대응 정책들을 총괄하고 분석 판단을 하는 역할을 한다. 또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은 정책 실행 실무를 담당하는 TF(태스크포스) 팀장을 맡았다. 상황반과 TF팀은 지난 4일 회의를 열고 비상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김 실장은 5대 그룹을 만나 일본의 보복 조치가 기업 경영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지금까지 발표한 정부 대책의 실효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장기적으로 부품·소재·장비 분야의 대(對)일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방안에 대한 의견도 청취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6월30일 한미 정상회담 날 일본 닛케이에서 나온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기사를 보자마자 5대그룹 부회장들에게 전화를 했다고 말했었다”며 “그 이후 한 달 동안 아무 연락이 없었겠냐”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이번 사태와 관련해 주요 기업과 상시적 소통 채널을 열었고 지난 한 달 동안 긴밀히 협의해왔다”며 “이미 그렇게 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실장이 대기업 CEO들과의 회동을 추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 총수들을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됐다. 다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과의 회동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