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Up&Down] 입주 첫 돌 ‘전국 1호 뉴스테이’ 아파트 가보니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권태현 PD (texpress@sisajournal-e.com)
  • 승인 2019.08.0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5년 중산층 대상 장기 민간 임대주택으로 생겨난 뉴스테이 전국 1호 사업장(인천 미추홀구 도화동 e편한세상)이 입주 만 1년을 맞았다. 2000세대가 훌쩍 넘는 새 아파트 대단지에는 주로 30대~40대 젊은 가족이 거주한다. 보증금 6600만 원에 월 50만원 대 저렴한 월세로 이사 걱정 없이, 월세 급등 걱정 없이 최장 8년까지 살 수 있는 곳. 공실이 뜨면 불과 1, 2분 만에 마감이 될 정도로 인기가 좋다는 게 관계자 설명이다. 다만 정권이 바뀌면서 뉴스테이라는 이름이 사실상 사라지고, 사업 추진 동력을 잃은 사업장이 늘어나면서 공급물량은 예상보다 줄어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