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日, 백색국가서 韓 제외 시 첨단소재·전자·통신 등 피해”
정책
홍남기 “日, 백색국가서 韓 제외 시 첨단소재·전자·통신 등 피해”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국회 기재위 서면 질의 답변···“제외 현실화되면 수출제한대상 확대 우려”
“수입선 다변화하고 국내 생산 확충해 피해 최소화할 것”
지난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세법개정안 당정협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세법개정안 당정협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기재부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서면 질의 답변서에서 “일본이 백색국가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면 첨단소재·전자·통신 등 광범위한 업종에서 우리 기업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다음달 2일 각의(한국 국무회의 격)에서 백색국가 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백색국가 명단에서 한국이 제외될 경우, 그동안 개별 수출 품목 심사를 면제받았던 우리나라 기업들은 일일이 품목별 수출 허가를 받아야 한다.

홍 부총리는 “백색국가 명단 제외가 현실화되면 수출제한대상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추가 보복에 대해 발생 가능한 모든 경우를 염두에 두고 관계 부처가 긴밀히 공조해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관련 동향에 대한 철저한 점검·분석 등을 토대로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며 기업 피해 최소화 방안으로 ▲수입선 다변화 ▲국내 생산 확충 ▲관련 규제 합리화 및 신속 처리 등을 꼽았다.

소재·부품산업과 관련해서 홍 부총리는 “2001~2017년 관련 생산은 240조원에서 786조원으로 3배 이상 증가했으나 자립화율은 60% 중반에서 정체됐다”며 “기업들이 빠르고 안정적인 공급선 확보를 위해 일본 등 기존 밸류체인에 의존하고 재고관리·최종제품 생산에 집중해왔던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반면 일본은 오랜 기간 기술 축적이 필요한 첨단 소재·부품, 특히 다품종 소량생산 분야에서 점유율을 지속해서 유지해왔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본 수출규제 예상 품목 리스트 대면 보고’에 대한 질문에는 “전략상 보안 필요성이 있는 점을 고려해 공개하기 어려움을 양해해 달라”고 답변했다.

또 ‘일본의 규제에 대해 우리도 상응조치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는 “부당한 조치에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야 하지만,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 결코 바람직 하지 않다”며 “일본 정부의 현명한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