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1위 내주고 점유율 하락’···아사히 추락 어디까지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8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순위, 칭따오에 밀려 2위로···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직격탄
28일 한국주류수입협회에 따르면 아사히는 국내 수입 맥주 판매 1위 자리를 칭따오에 내줬다.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 확산으로  판매량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 사진=연합뉴스
28일 한국주류수입협회에 따르면 아사히는 국내 수입 맥주 판매 1위 자리를 칭따오에 내줬다.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 확산으로 판매량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 사진=연합뉴스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으로 아사히가 직격탄을 맞았다. 칭따오에 수입 맥주 1위 자리를 내준 것도 모자라 시장 점유율도 눈에 띄게 하락했다. 대형마트와 편의점들까지 일본 맥주에 대한 제재를 본격화 하면서 아사히 입지는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28일 한국주류수입협회가 2018년 7월∼2019년 6월 1년 간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수입 맥주 판매 1위는 칭따오가 차지했다. 칭따오는 이 기간 4만7501헥타리터(1헥타리터는 100ℓ)가 팔렸다.

칭따오의 1년 전(2017년 7월~2018년 6월) 판매 순위는 아사히에 이은 2위였다. 판매량(43만헥타리터)도 49만헥타리터 아사히에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7월부터 칭따오 판매량은 13.9% 증가했다. 반면 아사이는 0.8% 감소하며 1·2위 순위가 역전됐다.

특히 수입 맥주 시장 전체 규모가 같은 기간 275만 헥타리터에서 326만 헥타리터로 18.2% 성장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사히의 하락은 더욱 눈에 띈다. 시장 점유율 역시 17.8%에서 2.8%p 줄어든 15%를 기록했다.

아사히는 현재 지키고 있는 2위 자리도 위태로운 상황이다. 경쟁 수입 맥주업체들이 무섭게 따라붙고 있는데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서다. 두 자릿대 급성장을 기록한 하이네켄이나 크로넨버그 1664 블랑이 조만간 아사히를 밀어낼 가능성이 높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수입 맥주 4위는 크로넨버그 1664 블랑, 5위는 호가든이었다.

또 현재 주요 대형마트와 일부 편의점들은 본사 차원에서 수입 맥주 할인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하거나, 신규 발주를 중단하는 등 집단행동에 들어갔다. 불매운동이 지속된다면 아사히를 포함한 일본 맥주 판매량은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입 맥주 시장을 이끌던 아사히가 발목을 잡힌 틈을 타 국산 브랜드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신제품 ‘테라’의 호조에 힘입어 맥주 시장에서의 존재감을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다. 하이트진로는 테라가 출시 100일 만인 이달 2일 1억병 판매를 넘어선 데다가, ‘하이트’와 ‘맥스’ 같은 기존 브랜드도 덩달아 판매량이 뛰면서 지난달 전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약 5% 증가했다.

오비맥주는 아예 대표 제품 ‘카스’와 발포주 ‘필굿’의 가격을 다음 달 말까지 낮추는 강수를 뒀다. 일 년 중 최대 대목인 여름 성수기에 가격을 인하하는 것은 이례적으로 그만큼 이번 기회에 매출을 끌어올리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이에 따라 ‘카스’ 병맥주는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현행 1203.22원에서 1147원으로 4.7% 내려간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