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로스 美 상무장관 면담···日 조치 철회에 협조 요청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희 “한미일 공조에도 부정적 영향” 강조···로스 상무장관 “필요한 역할을 다할 것”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전미제조업협회 제이 티몬스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전미제조업협회 제이 티몬스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을 방문해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과 면담을 갖고 일본 수출 규제조치의 부당성을 알렸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23~25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해 미국 경제통상 인사들을 중심으로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렸다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 정부인사와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 마이클 맥컬 하원 외교위 간사 등 의회인사와 만났다. 

이와 함께 미국반도체산업협회(SIA), 전미제조업협회(NAM) 등 업계 및 통상 및 외교정책 전문가들을 만나 일본의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알렸다.  유 본부장은 이들에게 이번 일본의 조치가 기술적 우위와 무역의존도를 정치적 문제 해결을 위한 도구로 활용해 글로벌 공급망에 대한 신뢰와 국제무역질서를 무너뜨릴 수 있는 위험한 선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미국 관련 산업과 글로벌 공급망 전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정부의 조치 발표 이후 반도체 D램 가격이 20% 이상 인상되는 등 시장에 이미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무엇보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한미일 공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의회 및 업계 인사들은 이 같은 입장에 이해와 공감을 표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유 본부장은 미국 산업과 수출통제를 총괄하는 로스 상무장관과 면담을 진행했다. 유 본부장은 로스 상무장관에게 일본 정부의 조치가 조속히 철회될 수 있도록 미국 입장에서 필요한 역할을 수행해줄 것을 요청했다.

로스 상무장관은 이번 일본 수출 규제 조치가 미국 산업 및 글로벌 공급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리 입장에 공감하며, 조속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본부장은 일본 수출규제조치 관련 향후 대응에 대해서 “국내적으로는 우리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고 “대외적으로는 조속히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 측과 대화노력을 이어나가고, RCEP 장관회의를 포함한 다자‧양자협의 계기 일측 조치의 부당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