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현장] LGU+, 경상지역 납품 늦은 5G 장비 설치 '구슬땀''
  • 울산=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말까지 전국 40여개 해수욕장에서 5G 서비스
다음달 노키아 장비로 경상지역 5G 망 타사 수준 설치

많은 피서객들이 모이는 전국 해수욕장에서 5세대(5G) 네트워크의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이통사들이 발 벗고 나섰다. LG유플러스는 특히 경상도 지역에 설치가 늦어진 5G 망을 구축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었다. LG유플러스는 다음 달 안으로 경상 지역 5G 커버리지를 타사 수준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지난 25일 울산 일산 해수욕장을 찾아 5G 기지국 구축 현황을 살폈다. 일산 해수욕장은 큰 규모의 해수욕장이 아니어서 동편 쪽 건물에 2개의 기지국 장비(AAU), 서편 쪽 건물에 3개의 AAU가 커버리지를 담당한다. 해수욕장과 숙박시설에 인파가 몰리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설계했다.

LG유플러스는 5G 네트워크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해 설계 프로그램 전문회사인 프랑스 포스크와 협업해 셀 설계 프로그램 에이톨을 활용했다. 셀 설계는 통화 품질을 높이기 위해 5G 장비 위치, 안테나 방향, 각도 등을 정하는 작업을 말한다.

박경득 LG유플러스 남부산 인프라팀장은 “노키아 장비 개발과 공급이 늦어지면서 경상 지역 5G 망 구축이 늦어졌다”며 “8월까지 타사 정도 5G망 구축은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부산과 울산에는 4000개 가량 5G 장비가 설치됐다.

LG유플러스는 수도권 남부와 경상도 지역에 노키아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 5G 장비 업체별 비중은 화웨이와 삼성전자, 노키아가 각각 30%, 에릭슨엘지가 10%인 것으로 알려졌다.

5G 상용화 시점부터 화웨이와 삼성전자 5G 장비는 원활하게 공급되는 반면 노키아 장비 공급이 늦어져서 서울, 인천 등에서만 5G 서비스가 원활하고 부산 등 경상 지역에서는 5G 네트워크 이용이 어려워 수도권 편중 현상이 있었다.

지난 25일 울산 일산해수욕장 인근에 LG유플러스 5G 기지국 장비가 설치돼 있다. 강풍이나 태풍에 대비해 콘크리트 블록으로 지지해 놓았다. / 사진=변소인 기자
지난 25일 울산 일산해수욕장 인근에 LG유플러스 5G 기지국 장비가 설치돼 있다. 강풍이나 태풍에 대비해 콘크리트 블록으로 지지해 놓았다. / 사진=변소인 기자

LG유플러스는 이달 말까지 전국 40여개 해수욕장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다음 달 중에는 10곳을 추가해 전국 50여개 해수욕장에서 유플러스 5G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우선 제2영동고속도로, 서울-강릉 간 KTX 개통 등으로 방문객이 크게 늘고 있는 강원 영동지역의 경우 이미 경포대, 속초 해수욕장 등에 5G 기지국이 설치됐고, 정동진, 망상 해수욕장 등이 추가돼 이달 중 14개 해수욕장에서 유플러스 5G 이용이 가능해진다.

충청은 대천 해수욕장을 비롯해 무창포 해수욕장에서 이미 유플러스 5G 이용이 가능하고, 다음 달까지 꽂지, 만리포 해수욕장 등 4개 해수욕장에도 5G 기지국을 구축될 예정이다.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경우에는 부산 해운대, 광안리, 송정 해수욕장을 비롯해 울산의 일산 해수욕장 등에서 유플러스 5G를 이용할 수 있고, 부산 송도 해수욕장, 울산 진하해수욕장, 거재 몽돌해수욕장 등에도 이번 달 말까지 5G 기지국을 구축한다. 다음 달 중에는 구룡포, 월포 해수욕장 등 포항지역 해수욕장에서도 유플러스 5G 이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호남을 비롯한 제주 지역은 군산 선유도를 비롯해 제주 함덕, 협재 해수욕장 등에서 이달부터 유플러스 5G 이용이 가능하다. 무주리조트, 중문관광단지 등에는 다음 달 중으로 5G 기지국이 구축된다.

5G 서비스 품질 확보를 위해 해수욕장의 기지국 구축은 설계 단계부터 도심지역과는 차이를 뒀다. 고층 빌딩이 밀집된 도심과는 달리 해수욕장 5G 네트워크 설계에 LG유플러스가 LTE 구축 및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발한 4가지 고유 전파모델 중 개활지에 최적화된 전파 모델을 적용했다. 바다의 위치까지 고려해 최적화된 설계를 도출했다.

특히 이용자가 많이 몰리는 해변과 인근 숙박지를 중심으로 5G 전파가 집중되도록 설계됐다. 전파가 전달되는 경로를 추척, 건물의 높이와 위치, 모양을 고려하면서 전파의 반사, 굴절, 회절 등을 계산해 예측하는 레이트레싱 기법도 적용했다.

기지국 구축 작업과 함께 안정적인 5G 품질 확보를 위한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도 진행 중이다. 해수욕장의 경우 구축 초기인 점과 전파를 방해할 지형지물이 적은 점을 고려해 전파 중첩으로 인한 전파 감쇄효과를 최소화하는 작업과 함께 특수 장비를 활용해 셀 설계와 정확히 일치하도록 안테나 각도 등을 조정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서울‧수도권 및 광역시와 85개 주요도시 지역 중심으로 연내 누적 8만개의 5G 기지국을 구축할 계획이다.

울산=변소인 기자
정책사회부
울산=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