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78일 만에 또 도발···미사일 추정 발사체 동해로 발사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참 “5월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미사일과 유사”
CNN, AFP통신 등 외신도 분석 나서
25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오늘 새벽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신형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로 발사했다. /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신형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로 발사했다. 북한이 발사체로 도발한 것은 지난 5월 9일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78일 만이다.

25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오늘 오전 5시 34분과 57분에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30㎞로 추정됐다. 발사체는 5월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미사일과 유사하다는 게 합참의 설명이다. 발사체 비행궤적은 군의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그린파인) 등에 즉각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지난 5월 미사일을 두 차례 시험 발사한 이후 미사일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량해온 만큼 같은 기종을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은 5월 9일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에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첫발은 420여㎞를, 두 번째는 270여㎞를 비행한 것으로 분석됐다.

합참 관계자는 “발사체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한미 당국이 분석 중”이라며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신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즉각 보도하며 분석에 나섰다. 미국 CNN은 24일(현지 시간) “북한이 적어도 1개 이상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을 보인다”며 미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초기단계의 분석 내용을 보도했다. AFP통신은 미 당국자의 언급을 인용해 “단거리였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교도통신도 “일본 정부 관계자도 오늘 북한에 의한 2발의 비상체(발사체) 발사를 확인했다”며 “이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미국 언론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회동한 이후 첫 발사체 발사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