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G디스플레이, 올 2분기 영업손실 3687억원···적자 폭 키워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전분기比 9%↓, 2분기 연속 적자
2분기 영업실적 / 자료=LG디스플레이
2분기 영업실적 / 자료=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올 2분기 3000억원이 넘는 영업손실로 어닝쇼크를 기록하면서 한상범 호에 빨간불이 켜졌다.

23일 LG디스플레이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라 올 2분기 매출 5조3534억원, 영업손실 368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직전 분기 영업손실(1320억원) 규모는 물론 1년 전 영업손실액 2281억원을 훌쩍 넘으며 적자 폭을 키웠다. 

매출액 역시 직전 분기 대비(5조 8788억원) 대비 9% 감소했고, 전년 동기(5조 6112억원) 대비 5%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5502억원, EBITDA는 4582억원(EBITDA 이익률 9%)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미중무역분쟁으로 인해 완제품 업체의 구매가 보수적으로 전향하면서 패널 수요가 당초 예상보다 크게 위축됐다고 분석했다. 또 모바일 부문 사업역량 강화 및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올 2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용 패널이 41%로 전 분기 대비 개별판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매출 비중 증가로 전 분기 대비 5%포인트 증가했으며,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은 22%, 모니터용 패널이 18%, 모바일용 패널은 계절성 효과로 전 분기 대비 6%포인트 감소한 19%를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 2분기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142%, 유동비율88%, 순차입금비율 61%로, OLED 중심의 중장기 투자를 집행하며 부채비율 및 순차입금비율이 상승했다.

다만 LG디스플레이는 올 하반기부터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한다는 방침이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 전무는 “3분기부터 광저우 OLED 공장이 양산을 시작하면 OLED 패널 생산능력이 현재의 두 배 가까이 확대돼 대형 OLED 사업성과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파주의 모바일용 플라스틱 OLED 신규공장도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며, 구미 공장도 복수의 거래선 대상으로 공급이 확대된다. 또한, 자동차용 플라스틱 OLED도 하반기에 제품을 첫 출시해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시장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 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LG디스플레이는 소형 웨어러블 제품부터 초대형 TV까지 전제품 OLED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는 유일한 업체로서, 하반기부터 본격화되는 대형, 소형 OLED의 안정적인 양산을 통해 기회 요인을 극대화하고 사업구조전환을 가시화 할 계획”이라며 “2017년부터 이어진 대규모 투자가 올해 마무리됨에 따라 외부 변수에 대한 기민한 대응은 물론, 내부적으로 시장 변동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질 개선을 강화해 내년부터는 의미 있는 성과 창출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