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로 나선 아모레 가맹점주들 “아리따움몰 때문에 아리따움 죽는다”
유통
거리로 나선 아모레 가맹점주들 “아리따움몰 때문에 아리따움 죽는다”
  • 박지호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몰 확장에 내몰린 점주들 "매출 반 토막 났다면 다행" 토로···올리브영·쿠팡·11번가 입점 철회 요구도

“오늘이 중복(中伏)이라 온라인에서 중복(重複) 할인을 하고 있다. 이렇게 온라인에서 매일 세일을 하면 에뛰드 매장에는 누가 오나.”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화장품 편집숍인 아리따움 및 원브랜드숍인 에뛰드·이니스프리 가맹점주들은 22일 서울 용산에 위치한 본사 앞에서 '전국 아리따움 가맹점주 생존을 위한 결집'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들은 온라인몰의 높은 할인률에 따른 오프라인 매장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본사가 운영하는 직영 온라인몰의 할인으로 매장에서 직접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없어서 매출이 반 토막 났다는 것이 이들 주장이다. 

김익수 전국아리따움가맹점주협의회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서 "2008년 아리따움 프랜차이즈를 만들면서 아모레가 했던 말이 생각난다. 대를 이어 물려줄 수 있는 가맹점을 만들어 주겠다고 했다. 특정 제품은 아리따움을 통해서만 판매하겠다고도 했다"면서 "또 아리따움몰을 열 때에도 본사는 '아리따움 제품 판매가 목적이 아니라 제품 홍보 및 매장 홍보가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금 무엇이 지켜지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22일 아리따움 가맹점주들이 서울 용산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박지호 기자
22일 아리따움 가맹점주들이 서울 용산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사진=박지호 기자

점주들은 본사가 아리따움몰이나 각 로드숍의 온라인몰, 쿠팡 및 11번가 등 이커머스에서 매장가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물건을 판매함에 따라 점포 매출이 줄어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아리따움 취급 제품에 대한 올리브영 입점을 즉각 철수하라", "쿠팡 등 온라인몰 판매 역시 중단해야 한다"는 구호도 나왔다. 

아리따움을 운영하고 있는 한 점주는 "가맹점 공급가를 11번가와 같은 가격으로 공급하고 할인율도 같게 해 달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들은 아모레퍼시픽이 아리따움 판매 제품을 아리따움과 같은 화장품 편집숍인 타사 올리브영에서 판매하기 시작한 것도 매출에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실제 올리브영 온라인몰에서는 한율·마몽드·에스쁘아 등 아리따움에서 파는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또 다른 점주는 "오늘(22일)이 중복이라 에뛰드 온라인몰에서는 중복 할인을 한다. 올리브영에서는 상시 할인된 가격으로 우리 매장에서 파는 것과 똑같은 제품을 판매한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손님들은 매장에 와서 테스트만 해보고 구매는 온라인에서 한다"면서 "온라인몰 할인률을 따라갈 수 없는 오프라인 가맹점들은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매출이 반 토막 났다고 하면 다행"이라고 토로했다. 

김재희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변호사는 "온라인몰은 본사가 직접 운영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이윤 역시 본사가 독식하고 있다. 온라인몰을 운영할 수 없는 가맹점주들은 온라인몰처럼 할인률을 높이 책정하고 싶어도 그럴 수 없다"면서 "(점주 단체가) 거래 조건에 대한 협의를 요청하면 본사가 이에 적극 응해야 한다. 점주들과 상생협약을 체결하는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온라인몰은 가격 및 할인 정책을 오프라인 매장고 동일하게 운영하기 위해 관리하고 있다"며 "일부 상이한 정책(뷰티포인트, 쿠폰 등)이 발생할 경우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하는 등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지호 기자
산업부
박지호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