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통일부 “남북고위급회담, 종합적으로 여러 대안 검토 중”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급회담 필요하지만 적절한 시기 지켜보는 취지”
“대북 쌀 5만t 지원, 9월까지 북측 주민께 전달되도록 노력”
통일부 로고 / 사진=연합뉴스tv
통일부 로고 / 사진=연합뉴스tv 제공

통일부가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해 “남북관계를 이끌어나가는 방향에서 종합적으로 여러 가지 대안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19일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고위급회담 관련 북측과의 구체적 논의 진행 여부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앞서 김연철 장관은 지난 18일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생방송에 출연해 “지금은 (남북 간) 고위급회담을 열어야 될 국면이긴 하다”며 “고위급회담의 의제나 또 언제쯤 열릴 것인지 그런 부분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 장관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북미 회동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 재개 필요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부대변인은 김 장관의 발언을 인용해 “고위급회담이 필요하지만 지금은 적절한 시기 등을 지켜보고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며 “그 취지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강조헀다.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북측과 구체적인 논의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느냐’는 질문에 김 부대변인은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기 보다는 향후 남북관계를 이끌어나가는 방향에서 종합적으로 여러 가지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 부대변인은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대북 쌀 5만t 지원 관련해서 “WFP 책임 하에 목표한 대로 9월까지 5만t이 다 필요한 북측 주민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와 세계식량계획은 이달 말 1항차 출발을 목표로 현재 쌀 운송 선박의 대북제재 면제 등 관련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