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선·중앙일보 일본어판 日수출규제 조치 관련 기사 비판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1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대변인 이례적으로 언론사 실명 거론···“원제목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 제공”
“일본어판 게재된 기사 2·3위 랭킹돼···일본 국민들 기사로 한국 여론 이해”
“각 계가 지혜 모으는 상황···한국 언론, 객관적인 시각으로 정확히 여론 전달해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지난 5월7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지난 5월7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7일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국내 언론사 보도를 거론하며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례적으로 해당 기사를 작성한 조선·중앙일보를 언급하며 “지난 1일 시작된 일본 수출제한 조치는 17일이 된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하게 한발 한발 내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업은 정부와 소통으로 어떤 여파가 있을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 대책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며 “국민은 각자 자리에서 각자 방법으로 우려 깊은 눈으로 바라보고, 정치권도 초당적 협력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의 지난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지난 5일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 제공한 사실을 지적했다.

또 지난 15일 ‘국채보상 동학운동···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라는 기사를 ‘해결책 제시없이 반일감정 부추긴 청와대’로 제목을 바꿔 일본어판에서 제공한 점도 꼬집었다. 이와 함께 중앙일보가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조선일보가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제목을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한 사실도 언급했다.

고 대변인은 “현재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규제, 외교의 장에 나와라’, ‘문통(문 대통령) 발언 다음 날 외교 사라진 한국’ 등의 기사가 2·3위에 랭킹돼 있다”며 “그만큼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한국어 기사가 일본어로 번역된 것으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한국에서의 여러 여파들이 작지 않다”며 “내일 대통령과 5당 대표의 만남이 예정돼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이 부분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상황인 만큼, 한국의 여론이 무엇인지 (제대로 알리고), 우리가 이 일을 해결하기 위해 어떤 방안들이 필요한 것인지 힘을 모아야 하는 때 일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언론의 중요함은 당연히 두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며 “그래서 일본에도 한국의 여론이 정확히 전달되기 바라는 마음이 있다. 지금의 이 상황을 좀 더 객관적인 시각으로 혹은 국익의 관점에서 바라봐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