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5당대표 18일 만난다···일본 수출 규제 대응책 논의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1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3월 5당 대표 회동 후 1년 4개월 만에···선거법 개정·수사권 조정·추경 등 거론 가능성도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와 5당 대표 회동 의제 및 일정 확정을 위해 만난 뒤 손잡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와 5당 대표 회동 의제 및 일정 확정을 위해 만난 뒤 손잡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오는 18일 청와대서 회동을 하기로 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책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5당 사무총장은 16일 국회에서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을 오는 18일 열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5당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 후 1년 4개월 만이다.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이 참석한다. 정부 측에서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은 회동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사상 초유의 한일 간 무역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이것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이 사안을 최단 시일에 해결해 나가기 위해 초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18일 회동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로부터 보고를 받고 여야의 초당적 협력 방안과 국정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여야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 외에도 논의의 주제를 열어두기로 합의했다. 공직선거법 개정, 검경 수사권 조정, 추가경정예산 처리 등이 거론될 수 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