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에셋투자증권, 12년 만에 증권사 IPO 나서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15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코스닥 상장예심 청구···주관사는 신영증권
전체 수익서 IB부문 50%, 채권부문 30% 차지
코리아에셋투자증권 로고 / 사진=코리아에셋투자증권
코리아에셋투자증권 로고 / 사진=코리아에셋투자증권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이하 코리아에셋)이 12년 만에 기업공게(IPO)에 나선다. 

15일 코리아에셋은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하고 IPO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코리아에셋은 앞서 지난해 10월 신영증권과 대표 주관사 계약을 체결하고 상장을 준비해 왔다. 이번에 코리아에셋이 코스닥에 상장하게 되면 지난 2007년 이베스트투자증권 상장 이후 12년 만의 증권회사 상장이 될 전망이다.

코리아에셋은 지난 2000년 설립됐지만 실적 저조 등으로 지난 2012년 자본잠식 상태로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현 최대주주인 케이앤케이드림파트너스PEF는 2012년 당시 자본잠식 상태인 코리아RB증권의 경영권을 인수해 2013년 1월 기동호 사장 취임 후 코리아에셋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코리아에셋은 인수 2년 만에 자기자본이익률(ROE)이 업계 1위로 성장하고 꾸준히 업계 상위권의 수익성을 보이고 있다. 또 코리아에셋은 현 경영진이 인수한 첫해부터 흑자로 전환해 6년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전체 수익에서 IB부문은 약 50%, 채권부문은 약 30%를 차지한다. IB와 채권에 특화된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구축했다.

코리아에셋은 핵심 사업분야에서 나아가 지속적인 성장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재출범 당시부터 육성해 온 신재생에너지금융, 중소벤처기업금융, 국내외 대체투자(AI), 헤지펀드 및 신기술사업투자조합 등 전략육성사업분야를 강화하며 차별화된 전문 특화 증권회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기동호 코리아에셋 사장은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시장으로부터 회사의 가치를 객관적으로 평가 받아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자금조달 구조를 구축하겠다”며 “조달 자금을 채권인수·트레이딩, 헤지펀드, 신기사조합 신규 펀드 시딩(Seeding)등 주요 성장사업 분야에 적시 투입해 중견 증권사 도약을 위한 성장 동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