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경찰, 황창규 회장 경영고문 부정 위촉혐의 KT 압수수색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15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 로비 활용 목적 여부 수사 예정
경찰이 KT의 경영 고문 부정 위촉 의혹 관련 자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본사의 주차 경광등이 빨갛게 켜져 있다. /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KT의 경영 고문 부정 위촉 의혹 관련 자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본사의 주차 경광등이 빨갛게 켜져 있다. /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부정위촉 의혹과 관련해 KT 광화문 사옥을 15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5일 오전 서울 KT 광화문 사옥 등에 수사관을 보내 부정위촉 관련 서류와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KT 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창규 KT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업무상 배임죄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수사지휘를 내려 보냈다.

고발인들은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하고 자문료 명목으로 1300만원의 보수를 지급해 총 20여억원을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이 과정에서 배임·탈세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업무상배임, 조세범처벌법 위반, 횡령, 뇌물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정치권에 대한 로비를 위해 경영고문직이 활용됐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