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미국, 한일갈등이 공조에 도움 안 된다고 강하게 공감”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1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대화 재개 지금으로서는 기미 없어
"미국이 동맹관계 중요성 느끼면 알아서 해야 할 일 할 것"
지난 10일 방미해 3박 4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일 방미해 3박 4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미국이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한일 갈등이 한미일 공조에 도움이 안 된다는데 강하게 공감했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3박 4일 일정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김 차장은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제가 만난 모든 사람은 이런 일방적인 조치에 따라서 한일 간의 갈등이 참 우려스럽다고 다들 이해했고, 그런 공감대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외교라는 것은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 제가 모든 것을 밝힐 수는 없지만 좀 세게 공감했다”며 미국이 한일 갈등을 우려스럽게 바라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차장은 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지금은 미 정부가 한일관계를 중재하거나 개입할 의사가 없다’고 했다는 보도와 관련, 이 발언이 국무부 견해와 온도 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제가 미 행정부나 의회에 가서 중재라는 표현을 쓴 적이 없다. 저는 중재를 요청한 게 아니다”며 “중재란 표현은 기자 분들이 먼저 쓴 거 같고 그래서 아마 중재에 나설 때가 아니라는 표현을 쓴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차장은 “미국이 만약 한미일 간의 공조가 중요하다고 간주하고 한미일 간에 동맹 관계의 중요성을 느끼면 알아서 할 일을 할 것”이라며 미국이 개입할 가능성에 대해선 열어두는 모습을 보였다.

한미일 대화가 조만간 재개될 가능성에 대해 김 차장은 “자세히 보고는 못 받았는데 지금으로서는 그런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그건 좀 아쉬운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대화하고 합리적인 선에서 창의적인 솔루션을 찾아 이 문제를 해결할 의사가 있는데 일본이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 근거로 ‘한국의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선 “우리는 굉장히 엄격한 제재가 있기 때문에 일본에서 수입한 부품 소재가 북한에 가지 않았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차장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카운터파트인 찰스 쿠퍼먼 NSC 부보좌관을 만나 일본 경제보복 조치의 부당성을 알렸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