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APOINT] 갭투자자들 경매시장으로 몰린 까닭은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조현경디자이너 (johk@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시설 경매 진행건수 눈에 띄게 늘어
정부 규제 후폭풍 못 견디고 매물 쏟아져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카드뉴스 본문]

최근 주거시설(아파트·빌라·단독주택·오피스텔 등)의 경매 진행건수가 눈에 띄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주거시설 경매 진행건수는 5261건을 기록했는데요. 이는 2015년 4월(5290건) 이후 4년 만에 최대치입니다. 지난달에는 4865건으로 소폭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입니다.

주거시설의 경매 진행건수는 2016년부터 3000건대를 꾸준히 유지해 왔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규제가 잇따른 지난 4월부터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2개월 연속 5000건을 육박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진행된 경기악화의 여파가 서서히 주거시설 경매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을 내놓습니다. 특히 적게는 수십채부터 많게는 수백채를 보유하고 있는 갭투자자들이 물건을 한꺼번에 내놓은 영향이 컸다는 분석입니다. 강화된 대출 규제와 매매·전세가격 인하 후폭풍을 견디지 못한 것이죠.

실제 지난 4월 한 갭투자자는 경기와 충청권에 소유하고 있는 주택 300채를 경매에 통째로 넘겨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화성 동탄에서는 한 명의 주인이 60채가 넘는 아파트를 경매에 부치기도 했죠.

전체 경매 진행건수 중 주거시설이 차지하는 비중도 여전히 높습니다. 주거시설 비중은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줄곧 30%대를 유지했습니다. 하지만 8월부터 지속적으로 상승하더니 지난 5월에는 47.2%에 도달했습니다. 이는 2006년 12월에 48%를 기록한 이후 13여년만에 최대치입니다. 지난달도 46.4%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높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이 같은 경매 진행물건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2017년 8월까지 40%대를 유지했던 낙찰률이 30%대로 낮아졌기 때문입니다. 특히 지난달 낙찰률은 32.6%로 2013년 12월(3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경기 부진의 여파가 쉽사리 가시지 않는다는 점도 불안 요소입니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